title_Free
2003.11.10 05:12

저좀 도와주세요.

...
조회 수 1584 추천 수 6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안녕하세요..

저는 현제 17세 남자입니다. 저는 지금 너무 혼란스러워 하고있어요.

학교에서 친구들이 여성에 대한 얘기를 할때마다 저는 그들에게 낄수가 없습니다.

어느학교 누구는 예쁘더라.. 어느 연예인 참 섹시하더라..이런말이 오갈때는 저는 그냥 가만히

입다물고 있을수 밖에 없습니다.

이제까지 어떤 여성을 보고 "예쁘다"라는 감정을 한번도 못느껴 본것 같아요.

남들이 예쁘다고하면 그냥 그래 예쁘네..이런식으로 동조해주는 수준으로 밖에...

처음엔 이것을 별로 신경쓰지 않았어요.아직은 이성에 대해 호기심이 없구나..라고..


그런데 1년이지나고 2년이지나고 여전히 관심이 없습니다. 그냥 넘어갈수도 있겠지만 문제는

현제 고1..중학교를 남자중학교를 나왔는데 중학교 같이 졸업하고 같은 학교에 입학한 녀석과

학기초에 상당히 딱 붙어서 다닌적이 있습니다.. 아예 제가 업혀다닐수준으로요.


저는 그게 단순히 아직은 학기초..모르는 학생들이 많으니 알고있는 사람과 붙어 다닌다 라고 생각하고 있었는데

그녀석과 제가 지나갈때 시선집중이 되는걸 저는 못느끼고 있었습니다.

그러다 어느날 어떤애가 제네들 왜이리 딱붙어다니냐, 혹시 사귀는거아냐? 이런식으로 농담을 했는데 저는

뜨끔 할수밖에 없었습니다. 이유는 저도 잘 모르겠어요.


다만 저때문에 그녀석이 그런소리를 듣고다닐까봐 걱정되고 마음이 너무 아팠습니다.

그래서 어느날 그에게 말했어요. 내가 붙어다니는게 싫으냐고..그랬더니 그녀석은 이렇게 대답했습니다

싫지는 않지만 그래도 하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그래서 저는 안하겠다고 했습니다..

그때 가슴이 너무아팠어요. 너무 아려와 눈물이 흐를것만 같았습니다.

그후로 저는 그녀석을 멀리대했어요. 바보같은짓 이었습니다.그래도..멀리..하고 다니니 조금씩 나아지긴 하더라고요.




저는 그게 어떠한 이유에서 생겨났는지 모르겠습니다. 그러한 감정이 어떤감정인지도 몰랐구요. 그러나 이런 사정을 인터넷으로 사귀게 된 친구에게 말하니 그것은 바로 사랑이란 감정이라고 하더군요.


그럼 나는 게이인가? 노말이아닌거야? 그때부터 저는 고민을 시작했습니다. 나는 게이인건가? 내가 정말 그를 사랑한건가?.......


하지만 어렴풋이 사랑이라고 느꼈던것 같습니다. 그가 하지말라고 했을때 가슴이 너무 아팠던것을 봐도...


어쨌든...이때부터 제 고민이 시작된것입니다.

저는 게이일까요? 노말일까요? 그것도 아니면 바이일까요?

야오이만화나 소설등을 봐도 저는 전혀 거부감이 없습니다. 그러나 다른사람들을 보니 싫어하더군요.

......저는 게이일까요?


솔직히 말해서 손목에 칼대본적도 있습니다.너무나 혼란스러워요.

도대체 저는 어떻게 해야하는걸까요. 저의 성 정체성에 대해 알수가 없습니다.

그냥 그래 나는 게이야..라고 받아들이기도 너무 힘듭니다..왠지모르게 나의 몸은 너는 노말이야 라고 끝까지 우기는거 같기도 해요.


만약 제가 게이라고 받아들이고 다닌다 하여도 평소처럼 지낼 자신이 없습니다.

다른사람의 시선이 느껴질거같아요. 너무나 괴로울것 같아요..



저는 아마도 지금 한남자를 또 사랑하고 있는것 같습니다.

같은반 친구인데 그를보면..그의곁에있으면..그를 꼭 물어주고 싶다...라는 감정이 생기기도 해요.

나에 비하면 작은 친구지만 그의 행동이 좋고 목소리도 좋은것 같습니다..



어쩌면 저는 그냥 단순한 변태일까요?


세상에서 사랑은 이것이다 라고 정의되어있다면 제가 느끼는감정이

도대체 어떤감정인지 알수있을텐데요...




하루하루 고민하는게 너무 괴롭습니다.
하루하루 살아가는게 너무 힘이듭니다.


단순한 17세 소년의 사춘기때의 방황일까요?
그런거일까요?

아니라면 만화나 소설등을 보고 느끼는
달콤한 환상의 일부분 때문에 착각을 하는것 일까요?

저에게 조언을 해주세요.

아무에게나 붙잡고 물어보고 싶을정도로 답답합니다.. 도와주세요
?
  • ?
    꽃사슴 2003.11.10 11:32
    안녕하세요. 반갑습니다.

    한 남자가 한 남자를 좋아하는 감정(혹은 한 여자가 한 여자를 좋아하는 감정)을 우리는 '동성애'라 부르며, 동성애는 결코 지탄의 대상이 될 수 없는 자연스러운 감정입니다.

    하지만 무지와 편견으로 점철된 우리 사회에서는 동성애자를 곱지 않은 눈으로 보고 있습니다. 때문에 처음, 자기 마음 속에 있는 동성에 대한 사랑의 감정을 느꼈을 때 대부분의 사람들이 그것을 부정하려고 노력하거나 타인의 시선을 의식한 나머지 괴로움에 빠지곤 합니다.

    동성애는 어떤 의학적 노력에 의해 고쳐지거나 하는 질병이 아닙니다. 그건 어떤 남자가 어떤 여성을 보고 느끼는 이성애적인 사랑의 감정 만큼이나 우리들에게 부여된 자연스럽고 아름다운 감정입니다.

    자기 자신이 동성애를 느끼는 순간을 처음 맞이한 사람들 대부분이 혼란을 겪기 마련입니다. 더욱이 님처럼 청소년기를 겪는 분들은 더더욱 그러할 테고요.

    이럴 때, 가장 좋은 방법은 자기와 같은 성적 취향을 가진 사람들과 많은 이야기를 나누는 것입니다. 저희 친구사이는 남성 동성애자 인권 단체고, 청소년들과 이런 이야기를 나누기 위해 매년 여름에 '청소년 동성애자 인권학교'를 열기도 합니다.

    또, 다음이나 기타 다른 여러 토탈 사이트에는 청소년 동성애자 사이트가 많습니다. 제가 현재 주소를 알고 있는 곳은 http://club.sayclub.com/@aquas 라는 곳이군요.

    이곳은 님처럼 이성애자 청소년과 달리 동성애를 느끼는 청소년들이 이야기를 나누는 곳입니다. 우리, 혹은 이들과 함께 여러가지 이야기를 나눈다면 속에 있는 불안함과 갈등이 얼마간 해소될 수 있으리라 봅니다.

    청소년 시기는 민감한 시기고, 많은 혼란을 겪는 시기이기도 합니다. 자신의 내면 속을 잘 들여보시기 바랍니다. 만일 동성 친구들에게 우정 이상의 감정을 느낀다면, 우린 이것을 '동성애'라고 말해야 할 것입니다.

    그럴 경우, 다시 말씀드리자면 가장 좋은 방법은 편견으로 쪄든 의사를 찾아가거나, 동성애에 대해 정보가 없는 친구들 혹은 부모님께 속내를 털어놓기보단, 같은 감정과 정서를 가진 사람들과 이야기하는 게 가장 좋은 선택일 것입니다.

    다시 한 번 님의 내면을 향해 귀를 열어놓으시기 바랍니다. 동성애는, 비록 종종 사회적인 비난을 받긴 하지만, 그건 동성애에 대한 무지와 편견 때문에 그런 것이며, 외려 이성애 만큼이나 당당한 사랑의 방식입니다.

    동성 친구들에게 우정 이상의 사랑의 감정을 느낀다고 확신한다면, 언제든 우리, 또는 청소년 동성애자의 인터넷 친구들과 이야기하기를 바랍니다.

    이 세상에는 님과 같은 사람이 아주 많으며, 당신을 언제든 지지한다는 사실을 기억하시기 바랍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4028 보드게임 금요모임 있습니다. 4 내의녀 시연 2003.11.08 1502
14027 14일부터 ‘레스페스트 디지털영화제’ 장금이 2003.11.08 1917
14026 남성 누드의 백 년 역사 알자지라 2003.11.08 5065
14025 애니메이션 : Red's dream 1 보졸레 2003.11.08 1925
14024 Geri's game : 아카데미 애니메이션 베스트 어워드 1 보졸레 2003.11.08 2011
14023 최상궁과 금영이의 아가미젓 2 서록홈주 2003.11.08 2356
14022 보드게임 카탄모임 벙개합니다. 4 내의녀 시연 2003.11.08 1450
14021 [공지] 빨리! ILGA 엽서를 골라 주세요 13 관리자 2003.11.08 1536
14020 바다를 찾아서 꽃사슴 2003.11.08 1619
14019 ??? !!! 황무지 2003.11.09 1545
14018 풀 베를렌느가 그린 랭보의 모습 1 장금이 2003.11.09 1944
14017 Me Against the Music 핑크로봇 2003.11.09 1384
14016 찰스 황태자는 게이? 2003.11.10 2245
14015 "밥아저씨"의 남남상열지사 예약기~ G.mania 2003.11.10 2308
» 저좀 도와주세요. 1 ... 2003.11.10 1584
14013 [초대]12.1 평화수감자의 날 문화제 '부러진 총 ... 연대회의 2003.11.10 1336
14012 누님의 장례식과 삼우제를 마치며 2 임태훈 2003.11.10 2193
14011 박용 씨 생일을 축하합니다 4 관리자 2003.11.10 1608
14010 커밍아웃 인터뷰에 관한 몇 가지 오해 인터뷰 2003.11.10 1598
14009 웹 사이트가 또 다운 되었습니다. [공지] 2 관리자 2003.11.11 1499
Board Pagination Prev 1 ... 6 7 8 9 10 11 12 13 14 15 ... 712 Next
/ 712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