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title_Free
황무지 2003-11-09 02:21:37
0 1545
난 좀 엉뚱한 가 보다..

오늘 문득 커밍 아웃 페이지의 7번째 주자... 의 인터뷰 기사를 보다가..

문득.. 생각했다.

커밍 아웃 페이지.. 왜 있는 거지.? .. 인터뷰.. 왜 하는 거지.? .. 하고.. 말이다.

????

그 페이지의 기사를 읽으려면 친구 사이 홈페이지에 들어 와야 한다.

친구 사이 홈페이지에 오는 사람들은 두 분류? 어쩜 세 분류.. 일지 모르겠다.

이반 세계에 깊숙~ 히 .. 발을 들여 놓고 친구 사이를 관심있게 보는 사람..

이반 세계를 살짝~ 아는 상태로 대표적인 홈페이지 이 곳 저 곳을 기웃 거리는 사람..

그리고.. 이반 이라는 용어를 알긴 아는 일반.

그 사람들에게 보여 지는 커밍 아웃 기사는 어떻게 보이는 걸 까.?

친구 사이는 커밍 아웃 코너를 빌려 .. 뭘 원하는 걸 까.?

왜 하는 걸 까.?

이 사람 .. 게이다... 혹은 아직 솔로고 애인이 없으니.. 작업 환영한다.??

커밍 아웃 인터뷰는 주변에 커밍 아웃을 다 한 사람들을 공개 석상에 들어내어 놓고

그 들의 생각을 읽으며 공감하길 바라는 듯 하지만...

생각보다 꽤 훌륭한(?) 사람들이 많아서인지...

말들을 참 잘한다...

나 좀 엉뚱한가 보다..

열심히 쓰다보니... 대충 알것도 같다... ^^;;;;;
13988 보드게임 금요모임 있습니다. +4
13987 14일부터 ‘레스페스트 디지털영화제’
13986 남성 누드의 백 년 역사
13985 애니메이션 : Red's dream +1
13984 Geri's game : 아카데미 애니메이션 베스트 어워드 +1
13983 최상궁과 금영이의 아가미젓 +2
13982 보드게임 카탄모임 벙개합니다. +4
13981 [공지] 빨리! ILGA 엽서를 골라 주세요 +13
13980 바다를 찾아서
» ??? !!!
13978 풀 베를렌느가 그린 랭보의 모습 +1
13977 Me Against the Music
13976 찰스 황태자는 게이?
13975 "밥아저씨"의 남남상열지사 예약기~
13974 저좀 도와주세요. +1
13973 [초대]12.1 평화수감자의 날 문화제 '부러진 총 ...
13972 누님의 장례식과 삼우제를 마치며 +2
13971 박용 씨 생일을 축하합니다 +4
13970 커밍아웃 인터뷰에 관한 몇 가지 오해
13969 웹 사이트가 또 다운 되었습니다. [공지] +2
마음연결
마음연결 프로젝트는 한국게이인권운동단체 친구사이에서 2014년부터 진행하고 있는 성소수자 자살예방 프로젝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