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title_Free
꽃사슴 2003-11-08 14:05:42
0 1620
바다를 찾아서
이적 2집 곡입니다.
http://sohappy.or.kr/aphoto/sea.wma


K에게

2003/5/23

3일째 방 밖으로 나가지 않았단다. 물론 내일도 나가지 않을 거야. 쥐 파먹은 것처럼 커텐 허리 근처를 가위로 싹둑 잘라놓고 보니, 수줍은 표정의 5월 태양들이 바람 부는 사이 방 문턱에 나란나란히 턱을 올려놓고 뻘쭘히 기웃거리는 까닭에 좀체로 밖에 나가고 싶은 생각이 나지 않는단다.

그래도 토요일엔 오랫만에, 몸을 씻고 이쁜 옷을 차려입고, 그리고 젖은 머리칼을 털며 밖에 나갈 거야. 바다를 찾아서 갈 거냐고?

그렇지, 아직껏 토요일은 바다야. 참 잘 길들여진 나는 토요일만 되면 옷을 차려입고 밖에 나가서 혼자 이리저리 돌아다니곤 하지. 이번 주엔 공짜로 얻은 비싼 티켓을 호주머니에 찔러넣은 채 매튜 본 무용 공연을 보러 갈 거야. 잠시잠깐 여피인 척, 블랙 에로티시즘이 훼손되지 않도록 흔들림 없이 시선을 정면에 꽂아둔 채.

돈이 없어 니 표를 구해주지 못한 날 나무라렴. 토요일엔 그렇게 이기적인 놈이 되곤 해.

넌 토요일에 뭐하니?


K에게

2003/11/7

젠장, 몇 겁의 토요일이 지나버린 걸까? 어랍쇼, 눈이 올 지경이군.

되돌아올 수 없는 부조금을 위해서라도 결코 가지 않겠다던 결혼식 따위에 내 토요일을 양보해야 한다니. 결혼식도 참 특이하지. 오후 4시에 한다더구나. 4시 종이 댕댕, 울리면 못된 신데렐라가 되어 구두를 바짝 조인 다음 식장을 빠져나와야겠어.

하여 나의 토요일은 오후 4시부터 열려지겠지. 구두코에 묻은 먼지를 털어내고, 쟈킷 끝을 팽팽히 잡아당기면서부터 나의 토요일은 바닷내를 풍기며 물씬 내 속으로 흘러 들어오겠지.

바다를 찾아서 갈 거냐고? 그렇지. 여전히 토요일은 나의 바다, 익사 직전의 황홀경으로 파르라니 전율하는 거대한 교미의 바다지.

넌 토요일에 뭐하니?




13988 보드게임 금요모임 있습니다. +4
13987 14일부터 ‘레스페스트 디지털영화제’
13986 남성 누드의 백 년 역사
13985 애니메이션 : Red's dream +1
13984 Geri's game : 아카데미 애니메이션 베스트 어워드 +1
13983 최상궁과 금영이의 아가미젓 +2
13982 보드게임 카탄모임 벙개합니다. +4
13981 [공지] 빨리! ILGA 엽서를 골라 주세요 +13
» 바다를 찾아서
13979 ??? !!!
13978 풀 베를렌느가 그린 랭보의 모습 +1
13977 Me Against the Music
13976 찰스 황태자는 게이?
13975 "밥아저씨"의 남남상열지사 예약기~
13974 저좀 도와주세요. +1
13973 [초대]12.1 평화수감자의 날 문화제 '부러진 총 ...
13972 누님의 장례식과 삼우제를 마치며 +2
13971 박용 씨 생일을 축하합니다 +4
13970 커밍아웃 인터뷰에 관한 몇 가지 오해
13969 웹 사이트가 또 다운 되었습니다. [공지] +2
마음연결
마음연결 프로젝트는 한국게이인권운동단체 친구사이에서 2014년부터 진행하고 있는 성소수자 자살예방 프로젝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