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itle_Free
조회 수 1781 추천 수 2 댓글 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하리수에게 가족 구성권을 허하라"  
노회찬 "폭력 행사 보통 부모보다 동성애 커플이 나을 수도 있어"



노회찬 민주노동당 대선 예비후보는 13일 지난달 결혼한 트랜스젠더 하리수씨가 입양기관을 통한 공개 입양 추진 계획을 밝히면서 찬반양론이 일고 있는 것과 관련 "하씨의 입양권은 헌법이 보장한 인간의 당연한 기본권"이라며 "그의 결혼과 당당한 입양계획 표명은 그동안 억눌려왔던 1천2백 명, 많게는 4천5백 명까지로 추산되는 트랜스젠더를 음지에서 양지로 끌어올리는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노 후보는 이날 논평을 통해 "'입양촉진 및 절차에 관한 특례법'에도 아무런 걸림돌이 되지 않는 하리수씨의 입양문제가 가십수준에서 지나치게 이슈화되고 있는 현실이 안타깝다"면서 이 같이 밝혔다.

지난해 9월 노 의원실이 발행한 '성전환자 인권실태조사-성전환자인권실태조사기획단'에 의하면 성전환자의 62.5%가 꼭 결혼하고 싶다고 응답했고, 결혼을 하지 않겠다고 응답한 대부분의 이유로 자신의 생식능력 결여가 행복한 가족생활을 유지하는 데 핵심적인 갈등을 초래할 수 있다고 판단하기 때문인 것으로 조사된 바 있다.

아직 국내에는 트렌스젠더가 공식적으로 입양한 사례는 없다. 그러나 입양을 원하는 상당 수의 트랜스젠더가 아는 사람을 통해 개인 입양하거나 성전환 사실을 숨긴 채 어렵게 자녀를 입양한 사례는 이미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노 후보는 "폭력을 행사하고 아이를 돌보지 않는 일반적인 부모보다는 아이를 원하고 사랑해 줄 준비가 이미 되어 있는 트랜스젠더, 다양한 형태의 공동체가족, 혹은 동성애 커플이 더 좋은 부모가 될 수 있다"면서 "입양을 간절히 원하는 하리수씨에게 정상가족이데올로기의 잣대를 들이대는 것은 하리수씨를 또 한번 수술대 위로 떠미는 행위"라고 비판했다.

또 "가족 구성권의 권리는 동성가족이나 트렌스젠더가 입양이나 인공수정을 할 권리이다. 새로운 사회 구성원의 탄생과 성장에 진지하게 관여하고 그동안 사회 잘못된 인식의 관리하에 놓여 있던 것을 되찾아오는 일"이라고 전제한 뒤 "다양한 가족형태에 따른 차별해소와 동성애자의 혼인, 입양 등 가족 구성권을 보장하는 법제화가 절실하다"고 강조했다.

현재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는 노 의원이 지난해 10월 대표발의한 '성전환자의 성별변경 등에 관한 특별법'이 계류되어 있다. 노 후보는 15일 저녁 7시, 성소수자 초청 호프데이 '서로 달라 행복한 세상' 행사를 이태원 아워 플레이스에서 갖는다.


2007년 06월 13일 (수) 10:37:34 정제혁 기자  jhjung@redian.org  

정제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출처 : 레디앙
http://www.redian.org/news/articleView.html?idxno=6647
          


?
  • ?
    damaged..? 2007.06.14 10:32
    부모 되기는 쉬워도 좋은 부모 되기는 어려운 법인데...
    그렇게 따지면 일반들도 '부모 적성 검사' 합격한 다음에 애 가질 수 있게 해야 되는 것 아닌가??
  • ?
    Siravo5431 2011.11.14 07:37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4071 "쥐뿔도 모른다"라는 말은 야한 말이다?? 겁대가리없는놈 2005.12.09 1099
14070 "지금 우리에게는 지난 오랫동안 투쟁을 통해 ... 친구사이 2019.04.21 46
14069 "지금까지 교회는 사회에 넘쳐나는 차별과 혐오... 친구사이 2017.07.09 64
14068 "축구팬은 동성애에 관대해" 연구 결과 화제 1 게이토끼 2010.07.29 1296
14067 "친구사이 수영소모임 마린보이 소식 공지 친구사이 2019.06.10 39
14066 "친구사이에게 하고 싶은 말" 3 진(^ㅈ^)석 2016.05.31 163
14065 "퀴어 축제를 반대하시는 분들은 아이들이 동성... 친구사이 2017.07.18 83
14064 "퀴어영화도 보고 게임도 함께~!" 무지개숲 2005.11.17 660
14063 "클러치를 기증합니다." 친구사이 사무국장의 훈... 5 핀박은여전사 2006.03.18 788
14062 "퇴폐공연 블랙리스트? 지금이 독재시대인가" 2 쇼킹매엔 2005.08.03 946
14061 "트랜스젠더 토크쇼 XY그녀" 라벤더87 2012.09.01 1603
14060 "파코와 마법 동화책"을 보고서.. "을" 하나 붙였... 이양묵 2010.07.28 1177
14059 "포스코센터"를 아세요? 1 cho_han 2007.01.01 1163
14058 "하나님을 믿는 사람중에 누군가는 동성애자입니다" 3 샴프린스 2013.04.09 1464
14057 "하나를 바꾸면... 모든 것이 바뀐다" 1 cho_han 2004.11.19 1051
» "하리수에게 가족 구성권을 허하라" 2 안티개말라 2007.06.14 1781
14055 "한국게이인권운동단체 친구사이에 국민은행 계좌... 3 라벤더87 2012.10.08 1109
14054 "한국에서 게이로 산다는 것! 이 절박하고 솔... 친구사이 2016.12.23 126
14053 "할머니가 기독교 안믿는다" 손자가 살해 샴프린스 2013.04.30 1180
14052 "호모 게이 구속시켜랏" 글 올렸다가 벌금 100만 1 file 계덕이 2014.02.12 3342
Board Pagination Prev 1 ... 6 7 8 9 10 11 12 13 14 15 ... 714 Next
/ 714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