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title_Free
꽃사슴 2003-10-05 18:29:38
7 4498
아마도 그제 저녁부터 지금까지 이브 몽땅의 '고엽'을 300번 이상은 들은 듯 싶어요.

예전에 엽기적으로 '게으른' 노문연 관계자를 알고 있었는데, 자기가 연출하는 연극에 쓸 거라며 쇼스타코비치 피아노 곡을 500번 정도 들었다고 하더군요.

"더 들을 거예요?"
"천 번만 들을 거야."

하지만 안타깝게도 그 양반이야 창작의 샘물 속에 익사할 작정으로 그리 반복 재생 버튼을 눌러놓았겠지만, 전 요놈의 홈피를 다시 리뉴얼하느라 그랬다죠, 아마?

어제부터 자유게시판이 썰렁해요. 넘 '하얗게' 표백해서인가요? 순수한 영혼의 결정체라 불리울 정도로 반성反性적이고 금욕적인 생활을 하는 제 몸뚱아리 같아요. 오염시켜 주세요. 회원님들의 침과 침묵을 미덕인 줄 아시는 무명 눈팅님들의 가래를 갈겨주시와요. 이곳이 참, 여러분들의 입담으로 더러워지고 오염되길 바랍니다.

아직 손 볼 데가 남아 있습니다. 대충 메뉴들은 채워넣었는데.. 군데군데 에러도 좀 있고요. 요런 아기자기한 인테리어들은 천천히 하겠습니다. 해가 떴네요. 이젠 정말로 자야겠습니다.

추신

1. 하다 보니, 사진이나 그림을 올릴 수 있는 갤러리 방이 없네요. 여러분들은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2. 아이디가 무척 긴 분들이 있네요. 이름 넣는 공간을 나중에 늘이든지 아이디 긴 사람들을 족치든지 하겠습니다. 특히 '우주로 어쩌고 날아간 라이타' 氏, 두고 보겠어요.

3. 메인 화면의 '챠밍스쿨'을 클릭해보세요. 가을 남자 이미지 전세낸 사람 있어요. 가장 느끼한 페이지 작업이었답니다.


우주로 보내진 라이카 2003-10-05 오후 19:44

죄송^^
많은 사람들의 원성과 비아냥에 충고대로 그냥 '불티나'로 바꿀까
고민중입니다.^^
디카 가진 사람들 많은 데 사진 올릴 수 있는 공간이 있어도 좋겠네요.

최고상궁 2003-10-05 오후 21:35

며칠 밤새느라 수고 많았어요. 어제 누군가 게시판이 너무 하얘서 눈이 부실 지경이라 그러더군요... 순백의 당신의 미모처럼 말입니다. 암튼 게시판들도, 당신 몸뚱이도 마구 오염되길 바랍니다. 거느리고 있는 생각시들 좀 풀어드릴까요?^^

관리자 2003-10-06 오전 07:35

라이카/ 불티나는 좀 그렇다. '우주 니아카'는 어때?

최고상궁/마마, 마마의 생각시들은 이미 궁궐 내에서도 '폭탄 그룹'으로 유명하더이다. 소첩을 궁률히 여기는 마마의 마음 씀씀이는 참으로 고마우나, 마마의 생각시들 니가 가지세요.

차돌바우 2003-10-06 오전 08:18

글 읽기 할때, 밑에 리스트로 나왔으면 좋겠네요~

관리자 2003-10-06 오전 08:22

차돌바우 님/ 그렇게 하고 있는 중입니다. 지적, 감사합니다. ^^
차돌바우 님은 억새밭에 안 누우러 가세요? 신청하시기 바랍니다.

damaged..? 2003-10-06 오후 23:36

간만에 들어와보니 몰라보게 달라졌네요. 바쁘실 텐데 고생 많으셨겠어요. 덕분에 무척 깔끔해졌어요(갈수록 좋아지는 친구 사이 홈피~! ^o^)

꽃사슴 2003-10-07 오전 06:44

아아~ 데미지 님 오래간만입니다. 두문불출하신 것 같더니... 자주 오세요... 그리고 소해피에도 자주 오세요... 건강하시죠?

14188 거대한 벙개, 반이모와 함께! +6
14187 sold out +4
14186 오늘도 출근 ㅠ.ㅠ +6
14185 사랑.. 그거 맘대로 않되는 가 보네요.. +3
14184 모처럼 참석한 월례회의 +5
14183 반이모 : 국화꽃을 귓등에 꽂고 +4
14182 챠밍스쿨 다섯번째. +5
14181 오스카 와일드 동화 한 편, [이기적인 거인] +4
14180 9월 친구사이 월례 회의 회의록(2003.09.27) +3
14179 [초대] 10월 4일!! 동성애자인권포럼의 첫 시작... +1
14178 마피아 게이 +3
14177 사진 4장 : 반이모, 꽃을 들다 +9
14176 현대미술사학회 심포지움 - 현대미술에서의 동성애 +1
14175 챠밍스쿨 야유회는 억새밭으로...? +7
14174 저는 레벨이 8 이네요.? +6
14173 홈페이지 개편 중!!!! +1
14172 음.. 깔끔해 졌네요 ^^
14171 묻지마 관광, 함께 떠나boa요 +2
» 오염되고 싶어 +7
14169 뭘 보니?
마음연결
마음연결 프로젝트는 한국게이인권운동단체 친구사이에서 2014년부터 진행하고 있는 성소수자 자살예방 프로젝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