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소수자 가족모임

LGBT Family Gathering

자녀가 동성애자라는 사실과 다른 동성애자를 이해하는 것은 다른 것 같아요.
동성애자인 자녀에게 묻기 곤란했던 것을 질문할 수 있어서 좋아요
부모로서 자녀를 받아들이기 위해서 노력하는데 아이의 형제들이 무심할 때 배신감을 느껴요
- 성소수자 가족모임 참석자들

모임에 관심이 있거나 참석을 원하시는 경우 사무국으로 문의를 해 주십시오.
전화 번호 : 02-745-7942
팩스 : 02-744-7916
메일 : chingu@chingusai.net

아래 글은 성소수자 가족모임에서 활동하고 계시는 가족 한 분이 성소수자 가족에게 보내는 편지입니다. 이 분은 남성 동성애자 분의 누님입니다.

 

 

 

동생에게.

 

오랜만에 편지를 쓰려니 어떻게 써야 할지 막힌다 ^^

그래… 밥은 먹고 다니니?? haha

네가 나에게 커밍아웃을 한 게 언제인지 생각해보려는데 기억이 안 나더라.

언제부터였는지 지난 일기장을 열어 봤는데, 웃음이 나왔어.

2008년 일기에 네가 나에게 커밍아웃을 한 날을 절대 잊을 수 없을 거라고, 우리 가족의 삶이 끝날 거라고 심각하게 적혀 있는데, 이제는 무뎌지고 무뎌지나보다.

 

무뎌진다는 것이 덮고서 더 이상 생각을 꺼내지 않는 것이 아니라 널 인정하고, 너와 같은 동성애자들에 대해 알게 되고, 다른 사람들에 대해 모르고 있던 걸 차츰 깨닫게 되면서, 그 때 당시 절대 잊을 수 없을 것만 같았던 충격적 사건도 웃으면서 얘기할 수 있는 추억이 된 거 같아.

 

너의 고백을 처음 들었을 땐 누가 내 뒤통수를 심하게 때린 거같았어.

처음 겪어보는 일이고, 누구에게 물어볼 수도 없고, 누군가가 가르쳐준 적도 알려준 적도 없으니까 황당했어.

네가 미친 게 아닐까, 정신 병원에 가서 격리 치료를 시켜야 하나 생각했단다 ^^;;

붕괴된 멘탈을 추스르고 조금이라도 배운 인간(?)답게 학교 도서관에 갔었어~ haha

동성애에 대한 책과 논문을 찾아 읽으면서 지금 내게 벌어진 황당한 사건(?)을 내 딴엔 정리해보겠다고 책을 폈지.

지금 생각해보면 내 평생에 그렇게 집중해 몇 권의 책을 읽었다는 게 불가사의하다. Haha

 

동성애가 성 도착증이 아니고 정신병도 아니라는 걸 알게 되면서 두 가지 마음이 들더라.

‘아~ 내 동생이 미친 건 아니구나. 근데 병이 아니니 고칠 수가 없구나…’

안도감과 안타까운 마음이 동시에 들었어

‘병이 아니라 다행인데, 차라리 병이면 비정상적인 것을 고치면 되는데… 얘를 어쩌나…’

1주일 동안 생각하고 생각해 내린 결론은 네가 내 동생이고 우리 가족이라는 건 변하지 않는 사실이라는 거였어.

누구의 아들, 누구의 동생이란 타이틀에 ‘동성애자’라는 타이틀이 하나 더 붙은 것뿐이라고. 동성애가 정신병도 아니고 사회, 윤리든 종교든 어떤 것으로도 동성애자란 이유로 널 정죄할 수 없다는 거야.

 

이런 결론이 널 이상한 사람이 아니라 다시 내 동생으로 볼 수 있게 했지만, 머리로 내린 결론이 마음과 행동으론 잘 이어지지 않더라.

너의 요청으로 가족 모임에 참석했을 때 거부감이 들었어.

‘내가 이렇게까지 이해했음 됐지, 왜 직접 만나기까지 해야 하는 거야?’

머리에서 마음으로 가는 거리 다음으로 마음에서 발로 가는 거리가 가장 멀다는 말이 맞더라.

첫 모임 때 혼자 얼마나 긴장했는지 몰라.

내가 모르는 다른 세계에 대해 안다는 게 두려웠고, 굳이 이성애자인 내가 알 필요가 있을까 생각했어.

그런데 나가서 보니 생각지도 못한 걸 알게 되더라.

너와 같은 사람이 많고 나와 같은 가족이 있다는 거, 소수이지만 보편적인 일이라는 걸 알게 되었어.

동성애자 본인과 동생애자를 가족으로 둔 부모님들의 얘기를 들으면서, 널 인정한다고 했지만 사실은 너의 삶을 온전히 받아들이지 못하는 나를 발견하게 되었어.

새롭게 만들어질지 모르는 가족 관계에서나 교우 관계에서 동성애자인 널 감춰야 할 대상으로 생각했거든.

다수를 위해서 너 하나 희생해야 된다고 말이야.

참 사람이란 게 자기 중심적으로 인정하고 이해한다고 말하는 것같아.

 

모임과 G-Voice 공연을 통해 내가 느낀 건 ‘불쌍한 동생’에서 ‘부러운 사람’으로 널 보는 시각이 바뀌었다는 거야.

(그리 오래 산 거는 아니지만) 나이를 먹을수록 다른 사람 눈을 더 의식하고 다른 사람들의 기준에 맞추기 위해 날 감추고 살 때가 많은데,

당당히 나는 누구고 무엇을 좋아하는지 누군가의 눈초리, 기대가 아니라 자신을 떳떳이 얘기할 수 있는 사람이 몇이나 될까? 부럽더라.

‘동성애자라 불쌍한 동생’이 아니라 부럽고 ‘떳떳한 사람’으로 보이더라.

G-Voice 공연 때의 모습처럼 앞으로도 성 정체성뿐만 아니라 네 삶에서 떳떳하게 살아갔으면 좋겠다.

 

그 당시엔 너의 커밍아웃으로 세상이 끝날 거같고 엄마가 충격으로 병원에 실려 가면 어쩌나 걱정했는데…

세상은 네가 커밍아웃을 하든 말든 흘러가고, 갈등은 있었지만 널 감싸 안으신 엄마를 보면서 엄마라는 존재는 정말 위대하다는 걸 알게 되었지 haha

우리 인생에 힘들고 어려운 상황이 전부인 거같지만, 지나보니 전부가 아니라 삶을 살아가는 과정인 거같다.

단 그 과정을 이해하는 데 너도 가족도 많은 시간이 걸렸고, 걸리고 있고, 걸릴 거야.

그래도 말이야, 혹여 이것이 힘들게 해도 인내하고 이겨냈으면 좋겠다.

너의 삶이 누군가에겐 부러움이고 용기가 된다는 걸 잊지 말았으면 좋겠다.

사랑하는 동생아, 힘들었던 것만큼 견고해진다고, 하루하루 열심히 살자. 항상 널 응원한다 ^^

댓글 '3'

damaged..? 2012-11-15 오후 21:05

가족에 대한 마음일수록 글로 나타내기 어려운데, 생각 깊고 따뜻한 편지 정말 고맙습니다.
특히 '‘불쌍한 동생'에서 '부러운 사람'으로라는 말씀에 가슴이 찡하네요.
앞으로 어떤 시련이 닥치더라도 글 쓰신 분, 동생분, 그리고 가족 여러분 모두 굳건히 이겨내실 거예요.
다른 게 틀린 건 아니라는 걸 알고 실천하기가 어려운 만큼, 가족 모임 여러분이 진정 존경스럽고 소중합니다.

sogood 2012-11-26 오전 07:00

감사합니다. damaged..? 님도 항상 힘내세요.^^

supportgay 2013-04-20 오전 06:44

이제 이글을 읽었네요
진실한 마음 너무 잘 표현되었네요
우리나라에서 동생이 또 성 소수자 들이 더 자유롭게 살수있도록 우리 힘써요
화이팅 입니다
파일 첨부

여기에 파일을 끌어 놓거나 파일 첨부 버튼을 클릭하세요.

파일 크기 제한 : 0MB (허용 확장자 : *.*)

0개 첨부 됨 ( / )
성소수자 가족모임 소개 및 모임 문의
동성애자인 동생애게 보내는 가족의 편지 +1
28 제 5차 자원활동가 교육모임( 가족모임 속기록)
27 성소수자 가족모임 자원활동가 교육 모임 안건지(2013.05.07 화)
26 성소수자 가족모임( 05.07, 화)
25 여섯 번째, 2013년 성소수자 부모, 가족모임 속기록
24 가족모임에 와 주신 분들께 +1
23 피피티 완성본 +1
22 당일 ppt (미완) +5
21 가족모임 실무 진행 리스트 " 자원활동가" 들은 꼭 읽어 주세요 +1
20 다음 미즈넷에 올라온 글 +1
19 4월 20일 모임준비계획(냉무) +1
18 4차 자원활동가 월요 교육 모임(04월 01일)
17 2013 친구사이 성소수자 가족모임에 초대합니다.
16 가족모임 자원활동가 월요 교육모임(03.04.2013) 속기록
15 첫번째 월요모임 (2013.03.25 월)
14 자원활동가와 함께하는 월요모임
13 2013년 성소수자 가족모임 준비단(자원 활동가) 모집
12 2012년 한 해 마무리 따뜻하게 하세요.^0^ +3
11 다섯번째, 가족모임 속기록(2012.11.10 토) +1
10 다섯번째, 가족모임에 와 주신 분들께 +4
» 동성애자 동생에게 보내는 가족의 편지 +3
마음연결
마음연결 프로젝트는 한국게이인권운동단체 친구사이에서 2014년부터 진행하고 있는 성소수자 자살예방 프로젝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