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itle_Reading
2011.03.04 09:55

글.

조회 수 3152 추천 수 0 댓글 5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책읽당 게시판에 글쓰는건 첨인듯 함니다 ..
글을 쓰기전에는 이런저런 생각이 많이났는데..
막상 쓸려니까 아무생각이 없네여 ..ㅋ

그냥 책도 읽고 사람도 만나고 좋겠지
하고 처음에 책읽당 모임나간게 얼마안된거 같은데
벌써 3개월이나 지났네요 .. (짧은건가??)

힘들다 힘들다 하면서도 최선을 다해 책읽당을 운영해 나가는 미카 총재님을 보며
대단하다는 생각도 들고, 혹시나 진짜로 본인 유흥비에 회비를 쓰지 않을까 하는
라떼 총무님에 대한 쓸대없는 불안감도 드는걸 보면 ..
본인도 나름 책읽당 멤버라는게 느껴지는군요 ..ㅋㅋㅋ

어린나이에 불같고 욱하는 성격에 무식한티 내는 본인때문에
스트레스받고 짜증나는분은 없나하고 내심 걱정도 되구요 ..;
(원체 앞뒤안가리고 지르고 보는 스타일이다 보니 ...)

그래도 아직까지 얻어맞지는 않은걸 보니 ..
내가 그래도 못되먹은 애는 아니구나 하는 생각도 드네요 ..ㅋ

지금 본인은 이 늦은시간에 오랜만에 다시 기타를 잡아 볼수 있겠구나 하는
기대감에 잠이 안오네요 ...

1년동안 안쳐본 기타를 다시 칠수있을지는 걱정이네요 ..ㅋㅋ;;
기타에 구실을 못하고 인테리어만 하게 될까봐서 ...;;

앞뒤 안맞는 글이 되버렸 ....
하지만 이게 제 스타일이니까요 ..ㅋㅋ

책읽당 모임이 끝나면 언제나 아쉬운 마음으로 집에들가고
모임날이 다가오면 언제나 기대되는 마음으로 기다리는 잡채입니다 ..ㅋ

아마도 다음모임때 뵈요 ... 많은분들...











  • profile
    라떼처럼 2011.03.04 21:35
    ㅋㅋ우수고갱님ㅡㅋㅋㅋ앞으로도 함께 해주엌ㅋㅋ
  • ?
    미카 2011.03.04 21:40
    원!어!데!이! ㅋㅋㅋ 그게 네 매력이니까ㅋㅋㅋ
    그리고 뭐... 다들 교오양없기론 한가닥들하시는데뭐ㅋㅋㅋㅋ
    나도 열심히해주는 잡채가 있어서 힘이납니다!!!
    메일은 잘받았음. 니가 3등... 안내신분들은 새벽5시에 내 갈라진목소리로 전화하려구 ㅋㅋ
  • profile
    박재경 2011.03.04 22:29
    다들 이뻐요!!! 마르쓰만 빼고 ㅎㅎㅎㅎㅎㅎ 삐졌지?
  • ?
    마르스 2011.03.05 08:15
    잡채!ㅋㅋ 첨 본날 생각나네.. 종로 길거리 5층인가 세미나실!^^
    닉넴이 특이해서 누군가 했더니..ㅋ
    충분히 불같고 욱해도 괜찮을 나이입니다..^^ 나이들어 그러면 추하거든요!ㅋㅋ
    미카/ ㅋㅋㅋㅋㅋ 저는 새벽5시에 갈라진 총재님 목소리를 듣고 싶습미다..
    재경/ 삐지다니욧!^^ 다 이뻐해주고, 저만 사랑해주시는 거 잘 알고 있답미다..
    정열/ 난 기타칠 줄 안다!^^ 멋진오빠 타령하는거 보니까 요즘 외롭구나!ㅋㅋ
  • profile
    리나 2011.03.05 11:07
    라떼처럼/ 우수고객이 되버렸근여 ..ㅋㅋ 부흥에 맞게 열심히 활동하겠사옵나이다 ...
    미카/ 그때는 좀 개념없었는듯 ..ㅋㅋ;; 더 열심히 하겠습니다 .. 아마도 ..
    박재경/ 저도 이쁜건가요 그럼 ?ㅋㅎ
    허정열/ 멋진오빠라 ......ㅋㅋ;;;;
    마르스/ 독특한 닉네임 친구사이에서 지어준거라죠 ..ㅋㅋ 그래도 불같은 성격은 고칠려구요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책읽당 가입 안내 1 라떼 2015.03.08 6331
221 보고싶은 책읽당 멤버들... 3 Charlie-찰리 2011.06.09 3565
220 발제문 20,21,22 1 창현 2011.08.19 3073
219 발제문 1 창현 2010.11.20 3801
218 미친 옥란..^^ 7 마르스 2011.02.28 2592
217 모두들! 엄청 보구싶어욧!!^^ 5 마르스 2011.04.30 5061
216 모두들 메리설날 :) 2 라떼처럼 2011.02.02 3670
215 머야? 이거 아직도 해? 훈! 2011.08.23 3681
214 망루를 읽고 3 박재경 2012.07.10 3324
213 두둥! 책모임 인터뷰 했어요! 3 라떼처럼 2011.03.20 3696
212 도서관에 무지개가 떠야 하는 이유!? (캠페인에 동참 부탁) 2 박재경 2011.07.13 2988
211 다음 모임 알림 8 file 2012.03.20 4619
210 다들 잘지내시나용 1 라떼처럼 2010.12.01 3625
209 닉네임 바궜어요~ 2 니지にじ 2010.12.30 3770
208 늦뽕이지 말입니다. 3 늦봄 2010.10.28 4058
207 내가 생각하는 좋은 책이란? 3 코러스보이 2010.10.25 4264
206 나도 글한번 찌끌여봐야지...ㅎ 3 고래밥 2012.11.12 3727
205 꿀꿀한 4천원 인생 1 정숙조신 2011.05.24 3649
204 김조광수 감독님과 함께하는 8월의 첫번째 책 모임! file 라떼 2012.07.25 3951
» 글. 5 리나 2011.03.04 3152
202 그런데 말이죠... 2 차돌바우 2010.10.28 4137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7 Next
/ 17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