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itle_Reading
조회 수 2848 추천 수 0 댓글 4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흐음.. 요즘 영어학원을 다닌다는 핑계로 대낮에 종로인근에서 온갖 청승을 다 떨고

있는 옥란입니다.

다 늙어서 영어를 또! 해야 한다는 부담감과 동시에 그래도 역시 어학은 체질에 맞아 -잘하는건 별개-

라는 것을 느끼며 혼자서 종로지앵 놀이를 하고 있죠.

뭐, 여하튼 오늘은 학원 끝나고 그동안 미뤄왔던 종로의 기적을 봐야겠다는 생각을 했죠.

그리하여 시간과 거리가 맞는 곳을 찾아낸 곳이 바로 정독 도서관 옆의 선재 아트센터!

문제는.... 뭐, 대낮이라서 사람이 별반 없을 것은 예상했지만 관객이 저 혼자였다는 것!

그래서 오로지 저만을 위해서 영화관이 가동되었고, 저는 홀로 영화를 봤죠. ^^

이건 또 새로운 경험!! 무지 민망했지만 나름 좋기도 하더군요.

그리고... 영화 자체는 좋았지만 감정적으로 견뎌내기에 힘들었습니다.

4명의 주인공들의 이야기는 처음에는

대략 예측 가능하게 시작하더군요. 흔히 이바닥 사람들이 느끼는 공감대가 형성되는

주인공을 시작으로 점차 노동, hiv 문제로까지 확장되면서 보는 내내 공감과 슬픔, 불편함을

꾸준히 느꼈습니다. (계급 + 젠더 + hiv 면 ...가히 인권 3종 세트라고 할만하죠.)

이제와 새삼 이 나이에 느끼는 것은 내가 가장 오롯이 존재할 수 있는 바로 여기 이공간에서도

내가 정녕 치열하게 살지 않으면 스스로조차 이해할 수 없다는 것!

요즘 트윗 타임라인 속의 갖가지 비명들속에 계속 힘들어하고 있었는데

여기에 종로의 기적이 불을 지른셈이지요.

그리고 계속 불편한 마음을 가지고 집에 와서 ....팩..을 하고 잤더랬습니다. (볓이 너무 쎄서--;;)

뭐, 여하튼 종로의 기적은 매우 잘만든 다큐더군요. 하나하나 천천히 무언가를 생각하게

했던 영화였습니다. 주연배우들, 감독들과 함께 하는 자리였다면 더욱 좋았겠다는

생각도 들었지만 요즘 제 형편에 밤 마실은 불가능인지라. --;;

뭐, 여하튼.... 그런 날이었습니다. (중간에 재경이형 왕관 수여식 보고 빵 터졌습니다. )

안 보신분들은 한번 보시고, 언제 시간되면 영화 이야기도 한번 했으면 좋겠네요.

그럼 잘들 계시고.... 곧 (?) - 금요일 일정이 아직 불확실함.- 뵈요. ㅎㅎ

그럼 이상 .... bobby라는 아이디를 쓰는 종로지앵 옥란이었습니다. ^^

  • profile
    박재경 2011.06.17 22:08
    영화 보고 다양한 감정들을 느꼈구나 ㅎㅎ
    사실 종로의 기적은 4명의 게이들의 커밍아웃한 이야기 보다는
    사람이 삶을 어떻게 살고 살아야 하는지?
    에 대해 질문을 던지는 영화라고 생각해!!

  • ?
    옥란 2011.06.19 01:43
    ^^ 영화 ... 좋았어요. ㅋ 아는 사람들이 나오니 막 반갑더군요 ^^ 어제
  • ?
    마르스 2011.06.23 07:32
    오랜만에 보니...^^ 반가웠쑤!ㅋㅋㅋ
    안하던 짓 하면.... ㅋ 이리 긴 글을 올리심은... 늙어가는가?
  • profile
    라떼처럼 2011.06.27 23:50
    한바비님...ㅋㅋㅋㅋ 조만간 보아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책읽당 가입 안내 1 라떼 2015.03.08 6341
281 진화의 무지개 관련 - 두 가지 이야기 - APA 이놈들! 5 임운 2011.08.26 2574
280 지난 모임에서 재경님이 언급한 성소수자 역사 관련 글이 이건가요? 6 정숙조신 2011.11.21 4389
279 종로의 기적을 같이 보자! 1 Charlie-찰리 2011.06.11 3465
» 종로의 기적을 '혼자'서 보고 와서.. 4 옥란 2011.06.17 2848
277 제게 커밍아웃이란...뭐, 이런 거?ㅋㅋ 9 마르스 2010.11.22 3028
276 제1탄~ 1 깜짝 2010.10.23 4140
275 정말 참석하고 싶은데 4 길을찾아 2011.05.07 3822
274 정기적 모임 일정이 있는지요? 3 이상민 2010.11.27 5116
273 전태일 평전 4 정숙조신 2011.05.04 2781
272 일 시작 했어요 :-) 4 쌍화차(라떼) 2012.01.31 4138
271 인간을 이해하는 아홉 가지 단어 6, 7장 발제 file 정숙조신 2011.10.07 3957
270 이번주..? 3 길을찾아 2011.05.10 3671
269 이번주 책을 읽다가... 3 정숙조신 2011.03.10 4219
268 이번 주 책읽당은 예정대로 진행됩니다 1 쌍화차(라떼) 2012.03.01 3949
267 이번 모임에서 같이 볼만한 참고자료 2 정숙조신 2011.12.02 3893
266 이번 금요일 모임 자료 1 정숙조신 2011.12.15 3815
265 음, 지방에 살고 있는 대학생이에요~ 4 블라고스트 2013.06.26 3979
264 우웅..^^.. 뭔가 방이 생기니 포근한 느낌? ㅋㅋㅋ 4 마르스 2010.10.26 3095
263 우웅...내일 저는 살짝 빠지겠어요!.ㅜㅜ 4 마르스 2011.03.11 3090
262 우오옥..ㅜㅜ..내년에도 살아있을까 몰겠군요.. 4 마르스 2010.12.24 3597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7 Next
/ 17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