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읽당

title_Reading
지지난번 책읽기 모임 '남성성과 젠더'에 나갔다가
기분좋게 취하고 돌아왔는데...
후기가 하나도 안올라오는 겁니다...ㅜㅜ

ㅋㅋ
매번 성실하게 참여하지도 못하는 주제에...
이번 '하느님과 만난 동성애'도 잘 하셨는가
궁금한 마음이 굴뚝 같았지만...

매번 성실하게 참여하지도 못하는 주제에...
'후기를 올려주세요'란 말이.....
궁금한데도...
잘 나오지 않더란 말입니다....

........


우리들에게는
하루하루가 전쟁이지요.....
동성애자로 당당하게 내놓고 살던...
그렇지 못하고 살던....
그렇게 안하고 살던....

오늘도 또 하나의 전쟁을 겪습니다...

언제나
돌고 돌고 돌아....
다시 서게 되는 자리는...
세상이 두 쪽이 나도
'나는 동성애자'라는 엄연한 사실, 현실이군요....

그러다 문득...
이 곳이 '동성애자'라는 정체성의 제게는
소중한 공간이었음을
문득 다시 깨닫고 생각하게 됩니다...

또 그러다...
제가 매번 성실하게 참여하지 못하더라도..
그리고
한 번도 참여하지 못했던
어느 곳, 어떤 동성애자에게는

우리가 올렸던 글들이 작은 위안이 되지 않았을까 싶은 생각이 들더랬습니다..

우리가 모였던 얘기들...
떠들었던 내용들이
그 누군가에게는 따뜻한 위로와 감동, 위안이 되지 않았을까 싶더랬습니다...

그래서
미카 총재님이랑 라떼처럼님이랑
소식 좀 전해달라고.....

별로 성실하지 못한 미안함을 무릅쓰고
자신있게 요구하려고 들어왔는데!

^^...

마치 약속이나 한 듯이

두 분이 나란히
글을 올리셨더군요!

ㅋㅋㅋㅋㅋㅋㅋㅋ

맘이 살짝 통한 것 같아
괜히 기분이 좋아집니다...

이상....
오랜만에 전쟁같은 요즘 일상에서
기분좋게 한 잔 꺽은
마르스였습니다...
발그레.....^^

미카 2011-07-07 오후 22:27

그런 의미에서 형이 남성성과 동성애 후기쓰시면 참... 괜찮을것같은데...

마르스 2011-07-08 오전 09:28

미카총재님은 언제나 두려운 존재임미다....ㅜㅜ ㅋㅋㅋㅋㅋ
책읽당 가입 안내 +1
235 보고싶은 책읽당 멤버들... +3
234 발제문 20,21,22 +1
233 발제문 +1
232 미친 옥란..^^ +7
231 모두들! 엄청 보구싶어욧!!^^ +5
230 모두들 메리설날 :) +2
229 머야? 이거 아직도 해?
228 망루를 읽고 +3
227 두둥! 책모임 인터뷰 했어요! +3
226 도서관에 무지개가 떠야 하는 이유!? (캠페인에 동참 부탁) +2
225 다음 모임 알림 +8
224 다들 잘지내시나용 +1
223 닉네임 바궜어요~ +2
222 늦뽕이지 말입니다. +3
221 내가 생각하는 좋은 책이란? +3
220 나도 글한번 찌끌여봐야지...ㅎ +3
219 꿀꿀한 4천원 인생 +1
218 김조광수 감독님과 함께하는 8월의 첫번째 책 모임!
217 글. +5
216 그런데 말이죠... +2
마음연결
마음연결 프로젝트는 한국게이인권운동단체 친구사이에서 2014년부터 진행하고 있는 성소수자 자살예방 프로젝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