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itle_Reading
조회 수 3078 추천 수 1 댓글 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인간, 그 몸속에 숨겨진 동물의 파일을 본다" 라는 표제로 시작되는 <털없는 원숭이>는 우리가 이미 알고 있는 진화론에서부터 시작한다. 당시 이 책이 출간이 됐을 때는 사회적 큰 파장을 일으켰다. 인간의 가치를 폄하했다는 비난 속에서 금기도서로 지정되기도 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 책은 점차 그 판매부수가 늘어났으며, 이제는 추천도서가 되는 역전현상을 보이기도 했다. 사람들은 굳이 종교적 이유가 아니라면 진화론을 받아들이고 있으며, 창조설에 기반한 증거가 없는 이상 인간이 영장류에서 거듭해서 진화했다는 사실을 상식으로 받아들이고 있다. 그런데 왜 이 상식을 철저히 따르고 있는 이 책이 금기시 되는 책이 되었으며, 이제는 왜 베스트셀러가 되었는 지는 아이러니한 현상이다.


아마도 이는 모두가 공감하고 있는 감정때문일 것이다. 받아들여야 하지만 굳이 받아들이고 싶지 않은 '불편한 진실'이기 때문일 것이다. 그리고 이 책에서 논하듯이 '털 있는 원숭이'와 같은 습성이 인간에게 남아 있다는 것은 그리 달가운 일은 아닐 것이다. 그러나 이런 불편한 감정을 잠시 뒤에 두고 현실 그 자체를 보게 된다면 새로운 사실들을 발견하게 될 것이다. 사람들이 너무나도 자연스럽게 행위하는 것들이 어디서 시작됐는지, 혹은 왜 하게 됐는 지에 대해 우리는 꽤나 무지하다. 혹은 이성적인 동물인 사람들이 행동하는 것을 보면 너무나 비이성적일 때도 수 없이 바라보게 된다. 이에 대해 우리는 심리학적으로 접급해 보는 것도 상당한 의미가 있겠으나, 동물학적 접근도 우리가 받아들어야 할 연구방법일 것이다.


"직립 원숭이에서 영리한 원숭이까지, 혈통은 영장류지만 육식동물의 생활방식을 채택한 '털없는 원숭이'는 세계를 정복할 준비를 갖추고 그 곳에 서 있다. 그러나 그는 새로운 실험적 단계에 있었고, 새로운 모델은 결함을 갖는 경우가 많다. 그의 가장 큰 문제는 문화적 진보가 유전학적 진보보다 앞서간다는 사실에서 비롯할 것이다. 그는 새로운 환경을 만들어냈지만, 아직도 속마음은 털 없는 원숭이이기 때문이다."


인간은 진화를 거듭하며 습성과 습관을 전이시켜왔으며, 한편으론 새로운 환경에 적응하기 위해 메커니즘을 만들어왔다. 그러나 현 시대의 문제는 이제 그 새로운 환경, 사회는 급변하는 반면 인간의 유전학적 진보는 이보다는 상당히 느리게 일어나고 있다는 점이다. 다른 관점으론 어쩌면 우리의 속마음은 변하지 않은 채 그대로일 수도 있다. 이러한 간극은 여러 사회적, 경제적, 문화적 문제를 일으키고 있으며, 이해할 수 없는 현상을 발생시키고 있다. 그러나 그 안에는 새롭지 않은 우리의 동물적 습성에 뿌리를 두고 있는 것은 아닐까?  이 질문에 현생인류가 이해를 못하고 있으나, 이제는 풀어낼 수 있는 키워드를 발견해낼 수 있을 것이다.

  • profile
    박재경 2014.04.05 04:48
    어머 요새 많이 고민하고 있는 주제인데
    한 번 읽어 봐야 겠네요....
  • profile
    라떼 2014.04.10 08:59
    우리 소퓌아 언니 부지런해라 'ㅡ'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책읽당 가입 안내 1 라떼 2015.03.08 6337
201 미친 옥란..^^ 7 마르스 2011.02.28 2592
200 책읽기모임 후기 9 박재경 2010.12.04 2684
199 요즘 읽는 책 file GoTeJs 2011.07.20 2728
198 ㅋㅋ 모두들 쎄졌더군요!^^ 8 마르스 2011.05.09 2751
197 <그의 슬픔과 기쁨> - 다르지 않은 삶, 같은 마음으로 읽어내려간 어느 감상평 file 크리스:D 2014.06.10 2760
196 전태일 평전 4 정숙조신 2011.05.04 2781
195 '다르다'를 '틀리다'라고 말하는 사람들 5 file 깜짝 2010.12.07 2783
194 <수신확인, 차별이 내게로 왔다>를 읽고 file 크리스:D 2013.08.01 2787
193 짧은 가을 여행~!^^ 4 마르스 2010.11.08 2823
192 종로의 기적을 '혼자'서 보고 와서.. 4 옥란 2011.06.17 2848
191 5월 10일 <그의 슬픔과 기쁨> Review 2 Rego 2014.05.13 2849
190 'Choice'에 대한 집착 6 임운 2011.12.05 2856
189 파티에 초대합니다 박재경 2011.09.05 2954
188 2월 15일 책읽당 - 파이이야기 file 라떼 2013.02.07 2974
187 도서관에 무지개가 떠야 하는 이유!? (캠페인에 동참 부탁) 2 박재경 2011.07.13 2988
186 2012년 연말 "책거리" 일정 확정에 관하여. 1 룰루랄라 2012.11.14 2995
185 3월 8일 책읽당 "무지개 성 상담소" - Review 2 Rego 2014.03.11 3017
184 제게 커밍아웃이란...뭐, 이런 거?ㅋㅋ 9 마르스 2010.11.22 3028
183 <성적다양성, 두렵거나 혹은 모르거나>제1장 발제 니지にじ 2011.01.08 3060
182 발제문 20,21,22 1 창현 2011.08.19 3073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 17 Next
/ 17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