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itle_Reading
2010.12.04 20:47

책읽기모임 후기

조회 수 2688 추천 수 0 댓글 9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불편해도 괜찮아' 란 책을 저번에 이어서 진행했습니다.
창현은 여성과 폭력 부분을, 정열은 노동권에 관해, 깜짝은 병역문제에 대한

공감하는 부분도 있었고, 일부는 관심 밖이여서 생소하다고 말한 분도 있었다고 다들
말했고, 사실 저 역시 많이 생소한 부분이 있는게 사실이었습니다. 하지만 게이로서 나의 처지를
통해서 다른 사회적 약자에 대해 이렇게 책으로, 대화로 이야기 하는 사이.... 나에게도 다른 사회적
소수자에 대한 편견이나 잘못된 인식이 있을 수 있구나? 하는 지점을 생각하게 되었습니다.
이 지점이 참 중요한 지점이라고 생각합니다.
사람들은 자신들은 항상 최선의 선택을 했고, 편견이나 선입견이 없다고 생각하지만, 우리는 실제
많은 편견과 선입견을 가지고 사람과 사물을 대하고 말하고 행동하기에 이런 전제를 아는 사람만이
자신의 마음을 경계할 수 있을 거라고 생각합니다.

뒷풀이 술자리에서는
정열이와 옥란이 열띤 토론을 벌였지요
옥란은 똑같은 이야기를 해도 참 또렷또렷하게 언어로 표현하는 능력이 뛰어난 것 같아요
(흥!! 괜히 쉬운 이야기를 어렵게 이야기 하고....)
정열은 그렇게 많은 이야기를 나눌 기회는 이제까지 없었지만, 자신의 고민에 대해서 말하는
모습에서 친밀감과 자매애를 느낄 수 있었습니다. 아직 챠밍해질려면 한참 더 배워야 하지만.....

미카, 라떼는 모임 진행하느라 수고했어요
재일인 다음 번에 발표니까 이야기 좀 하겠구나 ㅎㅎ
깜짝을 따라온 바곳도 반가웠어...... 책읽기 모임에 함께 하면 좋을 것 같아 ㅎㅎ

아 참 ! 골뱅이 집 뒷풀이 에서는 50대 후반에서 60대 초반으로 보이는 중년의 아저찌 둘이
우리 테이블에 있는 모 처자에게 필이 꽂여서 즉석 '대금 연주회' 가 있었더랍니다.
한 분이 좀 쉬원찮다고 생각했는지?
갑자기 일어나서 자기 대금에 라떼의 맥주 잔을 들고 부는 입구부위에 조금 붓고는 연주를
시작했습니다. 막무가내 앵콜을 받아내고는 서편제의 천년 학을 연주 하더라구요
그리고는 골뱅이를 한 뭉탱이 접시위에 덜어주고는 잘 먹으라고 ..........
아마도 우리 테이블에 있는 모모씨 2명이 맘에 들었던 것 같다는 생각이 ㅎㅎㅎ
아저씨들의 작업하는 수준이 높긴 하지만, 코드에 안 맞아서 원......

이런 소소한 에피소들이 쌓이면서 책읽기모임의 우정도 깊어 가는 것 같습니다.

다음 번에 또 봐요!!!

책읽기모임은 그냥 책남보다는 책모가 더 낫지 않을까요?
남은 남성 혹은 남자인데..... 소년들보다는 성적 구분이 더 들어가는 말이라 생각되어
불편해 집니다.
  • profile
    라떼처럼 2010.12.05 06:02
    ㅋㅋㅋ 대금 연주회ㅋㅋㅋ 앵콜 구걸하시던 분들 인상적이었어요...ㅋㅋㅋㅋ
  • ?
    허정열 2010.12.05 09:32
    잘봤습니다.
    사회적지위와 품위가 있는분들은 품위유지를 위해 술 취해서 단소를 불어재끼더군요..
    챠밍은 성격상 좀..ㅎㅎ
    자매애면?ㅎㅎ 대표님 털털하셔서 편했어요^^
    이야기들어주시느라고..재미있었습니다~
    운영진 창현,라떼,미카..늘수고많으십니다.즐거웠습니다~^^*
  • ?
    bobby 2010.12.05 17:21
    ㅋ. 음.. 개편 이후 책모임에는 처음으로 나갔는데, 운영진들이 수고가 많으시더군요. 정말 모두 수고 많으셨습니다. 근데, 연령대가 무지 어리더이다. 흐음.. 노인네들의 적극적인 참여가 요망됩니다. ^^a 그리고 머리에 꽃 꼽은 칠순 노인들의 대금 연주는 정말 아니었어요. 흑. 보면서 절대 저러지 말아야지...라는 생각만 했다는 ㅋ. 그래도 새로 만난 분들도 반가웠고, 재밌었습니다. 나중에 노래방에, 다시 술에...먹다보니 새벽이더군요. 다음부턴 라떼를 감당할 수 있는 '청년'들이 꼭 술자리에 같이 했음 해요. ㅎㅎ..
  • ?
    허정열 2010.12.06 02:19
    단소가아니라 대금이였구나..
    솔직히 서편제 불때는..그대금에 골뱅이무침을 집어넣어 소리가 나지않았으면했음..
  • ?
    미카 2010.12.06 23:10
    저 대금 배우고 싶었는데....그날 화려한 대금쑈를 보고 마음 접었어요ㅋㅋㅋㅋㅋ
  • profile
    리나 2010.12.06 23:18
    술마시는데 찬물을 끼얹은거 같아서 좀 그랬던 대금연주 ,,, 왠지 딱히 할말은 없네요 ..ㅎㅎ;; 다음모임때뵈요
  • ?
    Zetchu 2010.12.07 06:48
    아웅 더 있다갈껄...ㅋ
  • ?
    Charlie-찰리 2010.12.07 07:31
    못볼것을 안봐서 다행이군요
  • ?
    마르스 2010.12.11 08:22
    우후!
    글로만 봐서는 ^^ 뭔가 시트콤 같은 상황이었겠는데..
    현장에 있던 사람들의 반응은 별로네요??ㅋㅋ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책읽당 가입 안내 1 라떼 2015.03.08 6379
43 10월 07일 책읽당 - 독서모임 <페미니즘의 도전> file 책읽당 2017.09.29 132
42 10월 21일 책읽당 - 독서모임 <월든> file 책읽당 2017.10.13 131
41 11월 04일 책읽당 – 작가초청 독서모임 <걱정 말고 다녀와> file 책읽당 2017.10.23 181
40 12월 9일 책읽당 독서모임 - 지피(Gipi), <아들의 땅> file 책읽당 2017.11.28 166
39 ⭐️ 2017 책읽당 향후 일정 공지 ⭐️ file 책읽당 2017.12.22 144
38 2018년 1월 13일 책읽당 독서모임 - 한승태, <인간의 조건> file 책읽당 2018.01.06 165
37 [2018 책읽당 첫 번째 이야기] - 1분기 모임 안내 file 책읽당 2018.01.13 141
36 1월 27일 책읽당 독서모임 - 신영복, <냇물아 흘러흘러 어디로 가니> file 책읽당 2018.01.17 136
35 2월 24일 책읽당 독서모임 - 강화길, <괜찮은 사람> 책읽당 2018.02.12 110
34 3월 10일 책읽당 독서모임 - 김현 외, <페미니스트 선생님이 필요해> file 책읽당 2018.03.01 107
33 3월 22일 책읽당 작가초청 독서모임 - 김승섭, <아픔이 길이 되려면> file 책읽당 2018.03.08 229
32 3월 31일, 4월 7일 책읽당 - 샘이 나는 세미나 시즌5 <풍속> file 책읽당 2018.03.23 129
31 [2018 책읽당 두 번째 이야기] - 2분기 모임 안내 file 책읽당 2018.04.09 118
30 4월 21일 책읽당 독서모임 - 인권기록활동네트워크 ‘소리’, <그래, 엄마야> file 책읽당 2018.04.12 104
29 5월 5일 책읽당 독서모임 - 최은영, <쇼코의 미소> file 책읽당 2018.04.26 159
28 5월 19일 책읽당 - 친구사이+가구넷, <신(新)가족의 탄생> 출판기념 북토크 책읽당 2018.05.13 122
27 6월 2일 책읽당 - 토닥토닥출판모임, <남북 청춘, 인권을 말하다> 독서모임 file 책읽당 2018.05.22 126
26 6월 16일 책읽당 - 장 자끄 상뻬, <얼굴 빨개지는 아이> 독서모임 file 책읽당 2018.06.06 116
25 6월 30일 책읽당 - 소노 아야코, <약간의 거리를 둔다> 독서모임 file 책읽당 2018.06.20 118
24 7월 21일 책읽당 - 김봉곤, <여름, 스피드> 작가초청 독서모임 file 책읽당 2018.07.02 227
Board Pagination Prev 1 ... 8 9 10 11 12 13 14 15 16 17 Next
/ 17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