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itle_Reading
조회 수 4189 추천 수 0 댓글 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내일이 책 일기 드디어 시작 이네요
미카랑은 살짝 이야기 하긴 했는데
여러분을 충분히 지원하지  못한 것 같아서 미안합니다.
요즈음 일정이 많아서 미리 잡힌 선약들이라 그러니 이해 바랍니다
12월 부터는 예약될 것 입니다.
운영자님은 혹시나 변동사항 있으면 사무국에 연락해 주십시요
또 운영자 및 모임 회원들은 일찍 오셔서 자리 세팅과 끝난 후 원상 복귀
혹시나 필요한 장비 등이 있으면 사무국에 미리 연락해 주십시요
모임이 끝난후 간단한 자리 정리 및 컵 세척도 기본입니다.
ㅎㅎㅎ

행복한 인문학 책 다 읽었답니다.
사춘기 시절, 고민했던 삶에 대해서 다시 한번 돌아보게 되어서 좋았어요
그리고 마지막 도종환 님 글에서 인용된 시가 너무 아름다워서..........


제목 : 만일

만일 내가 모든 걸 잃었고 모두가 너를 비난할 때
너 자신이 머리를 똑바로 쳐들 수 있다면,
만일  모든 사람이 너를 의심할 때
너 자신은 스스로를 신뢰할 수 있다면


만일 네가 기다릴 수있고
또한 기다림에 지치지 않을 수 있다면,
거짓이 들리더라도 거짓과 타협하지 않으며
그 미움에 지지 않을 수 있다면
그러면서도 너무 선한 체 하지 않고
너무 지혜로은 말들을 늘어놓지 않을 수 있다면,

==== 이하 생략====================

담쟁이
지은이: 도 종환

저 것은 벽
어쩔수 없는 벽이라고 우리가 느낄 때
그때
담쟁이는 말없이 그 벽을 오른다
물 한 방울 없고 씨앗 한 톨 살아남을 수 없는
저것은 절망의 벽이라고 말할 때
담쟁이는 서두르지 않고 앞으로 나아간다
한 뼘이라도 꼭 여럿이 함께 손을 잡고 올라간다
푸르게 절망을 다 덮을 때까지
바로 그 절망을 잡고 놓지 않는다
저것은 넘을 수 없는 벽이라고 고개를 떨구고 있을 때
담쟁이잎 하나는 담쟁이잎 수천개를 이끌고
결국 그 벽을 넘는다.



너무 아름다운 언어들입니다.
오후에 일하면서 직원들에게 읽어주니 " 고문 그만 하라네요 ㅎㅎㅎ"

아 시 쓰고 싶다.


사무실에 둘게요
혹시나 나의 삶의 길을 묻고 싶다면, 한 번 쯤 보아도 좋을 것 같아요

  • profile
    라떼처럼 2010.11.19 07:00
    시들이 기가 맥히네요~ㅋ 내일뵈용 ㅋㅋ
  • ?
    미카 2010.11.24 07:33
    역시 재경언닌 문학소녀셔~ 책은 사무실가면 꼭 읽어봐야겠어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책읽당 가입 안내 1 라떼 2015.03.08 6331
41 가을소풍을 기획해봅시다. 1 존슨 2011.10.08 4280
40 소설 망루를 읽고 느낌점. 3 존슨 2012.07.10 4287
39 후기를 쓰는 자에게 복이 있나니(feat.봄나들이 장소 결정!) 19 라떼처럼 2011.04.14 4303
38 하하하하 12 김기환 2011.02.13 4305
37 총재님 죄송합니다. T^T 2 file 이재일 2011.03.26 4307
36 10월 4일 책읽당 - 사랑의 기술 file 라떼 2013.09.30 4311
35 첫 모임 후기 7 라떼처럼 2010.11.15 4324
34 3월 22일 - <거인의 역사 : 세상에서 가장 큰 남자의 비밀스러운 인생> Review 3 Rego 2014.03.24 4335
33 4월 5일 책읽당 - 털없는 원숭이 file 라떼 2014.03.29 4362
32 책읽당 여러분께 박재경 2011.12.18 4386
31 지난 모임에서 재경님이 언급한 성소수자 역사 관련 글이 이건가요? 6 정숙조신 2011.11.21 4389
30 12월 20일 책읽당 - 2013년 책거리 라떼 2013.12.10 4389
29 7월 책읽당 - 인권감수성 UP! [수신확인, 차별이 내게로 왔다] 2주 특집! file 라떼 2013.06.30 4396
28 친구사이가 추천하는 책(7~10월) 3 코러스보이 2010.10.25 4400
27 책읽당 여러분께 박재경 2011.12.21 4437
26 <내 이름은 욤비>를 읽고 1 크리스:D 2013.04.11 4467
25 4월 19일 책읽당 - 팝업북 만들기 라떼 2014.04.10 4500
24 새해 첫 책읽당(1월 3일) - 은유로서의 질병 file 라떼 2013.12.29 4557
23 다음 모임 알림 8 file 2012.03.20 4619
22 2월 8일 책읽당 - 분노하라 3 file 라떼 2014.01.20 4676
Board Pagination Prev 1 ... 8 9 10 11 12 13 14 15 16 17 Next
/ 17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