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읽당

title_Reading
이재일 2011-07-22 13:47:43
7 3693


  한 젊은이가 아직 아무 계획도 실천에 옮기지 못한 채 인생의 문턱에 서 있을 때 느끼는 것은 대개, 스스로를 방어하려고 아무리 애를 써보아도 결국은 자신을 더럽히고 마는 왜소함과 허영에 대한 심각한 싫증과 깊은 혐오이고 또 그의 마음속에서 치솟아 오르는 것은 어떤 본능적인 거부다.

얼마 전에 읽은 까뮈의 <젊은 시절의 글> 중에 더는 책장을 넘길 수 없게,
뜨악해진 마음으로 자꾸만 읽게 되었던 구절이에요.
더 많이 준비하지도, 더 많이 생각하지도 못할 거면서
미루고 늦추다 아까운 줄도 모르고 흘려버린 이십대 초반의 무용한 청춘도
이젠 정리하고 군대로 떠납니다. ^^;

형하고는 제대로 인사도 나누지 못하고
언제 읽으실 줄도 모르는 편지만 남겨두고 오늘 청주로 내려왔어요.
하필 오늘 같은 날 청주엔 내리는 빗소리가 요란하네요.

내일부터 일요일까지 짧게 마지막 여행을 다녀오고,
월요일에 정신없이 입대하게 될 것 같아요.
직접 만나서 얼굴 보며 인사 나눴으면 좋았을 텐데
마지막 발악처럼 이제 와서 뭐라도 남기고 싶은 궁색한 허영으로
무리하게 여행을 다녀오느라 보고 싶었던 많은 분들 다 뵙질 못하고 내려왔네요.

그래도 휴가가 자주 있는 것 같으니
지보이스 공연 있으면 갈 수 있도록 노력해보고,
책읽당 모임에도 나갈 수 있게 틈틈이 책 읽어둘게요.
아, 부탁하신 소식지 ‘병영일기’ 원고도 최대한 시도는 해보겠습니다. ^^;

부족한 성격 탓에 깊이 사귀고 섞여 어울리지는 못했지만
좋은 분들 만나서 많이 배우고, 생각할 수 있었던 시간들이었어요.
실은 기즈베형이 글 한 번 남기고 가는 게 좋지 않겠느냐는 이야기 때문에 쓰기 시작했는데
쓰다 보니 정말 많이 보고 싶고, 뵙지 못하고 내려온 게 아쉽게 남네요.

각설하고, 건강하게 씩씩하게 잘 다녀오겠습니다.

이번 여행 동안 읽었던 책 중 릴케의 <젊은 시인에게 보내는 편지>에 이런 구절이 있는데,

  이제 당신이 한 말들에 대해 일일이 언급하는 것은 별로 소용이 없을 것 같습니다. 왜냐하면 당신의 타고난 회의적 기질이라든가 외적인 삶과 내적인 삶을 조화시키지 못하는 당신의 무능력, 그 밖에 당신을 압박하는 모든 것에 대해서 내가 할 수 있는 말은 이미 예전에 했던 것과 똑같은 것들뿐이니까요. 다시 말해서 다음과 같은 부탁입니다. 마음속에 늘 충분한 인내심을 지니십시오. 또한 소박한 마음으로 믿으십시오. 어려운 것을 더욱더 신뢰하십시오. 그리고 다른 사람들 속에서 느끼는 당신의 고독을 신뢰하십시오. 그리고 그 말고는 삶이 당신에게 벌어지는 대로 놔두십시오. 내 말을 믿으십시오. 삶은 어떠한 경우에도 옳습니다.

친구사이에도 있을 불안하고, 아픈 청춘들과^^; 공유하고 싶네요.

이년 뒤에도 여전히 오지 않을 것들만 기다리게 될지도 모르겠지만
함께 하는 좋은 분들이 있으니 든든합니다.

고베에서 담아온 야경이 친구사이와 어울릴 것 같아 자랑처럼^^; 첨부합니다.
건강하세요!

GoTeJs 2011-07-23 오전 04:45

한번도 못 만났지만, 동년배의 입장에서 ㅎㅎ..
좋은 인사글입니다.....
이 글을 읽고 나니,
까나리도 한사발 후룩 드실것 같은,,,,, ㅋㅋ 강인한 분이라 생각이 듭니다.
잘 다녀오시리라 믿음이 가는, 보는 사람 걱정 안되게 하는 글이네요 :)

찐한 글씨 동갑내기들에게 많이 말해줘야겠어요. 하하
너무 으아.. 표현하기 곤란한 글귀에요..

옥란 2011-07-23 오전 05:34

얼 --;; 조심해서 다녀와 ^^ 복사꽃같은 재일이의 얼굴을 기억하고 있을께 ㅋ 근데...재일이가 돌아올때 쯤이면..난.. 북망산이 보일 나이인가? ㅎ

Charlie-찰리 2011-07-23 오후 14:12

재일이 군대가는구나. 늘 수줍어하던 너의 얼굴이 생각나는구나. 물론 최근에 봤을때 많이 성숙해진것 같았는데. 밝은 모습으로 다시 볼 날을 기대해보며 건강히 다녀오렴.

허정열 2011-07-25 오전 00:10

릴케형아가 좋은말씀하셨군화__^^
잘다녀와^^
밤새도록 삽질...시키는건 아니겠지 ㅋ

PEUGEOT 2011-07-25 오전 06:06

몸 건강히 잘 다녀오세요 :)

라떼처럼 2011-07-25 오전 09:13

연락도없이!!!! 환송회도 제대로 못해주잖아ㅠ 흙ㅡㅜ 잘갔다오고 휴가나오면 책읽당으로ㅋㅋ

조명산 2011-07-27 오전 03:31

오잘다녀오세요
책읽당 가입 안내 +1
206 6월 9일 책읽당 - 수신확인, 차별이 내게로 왔다 - ① +1
205 2월 1일 책읽당 <로기완을 만났다>
204 닉네임 바궜어요~ +2
203 10월 18일 책읽당 - 푸른 알약 +1
202 28일(토) 다들 모하삼!! +5
201 성소수자 도서 목록 최신판(2011년 4월 현재) +1
200 나도 글한번 찌끌여봐야지...ㅎ +3
199 2월 22일 책읽당+영화 - 케빈에 대하여
198 오랜만입니다- +5
197 어제두번째모임. +8
196 두둥! 책모임 인터뷰 했어요! +3
195 <털 없는 원숭이> - 털 없는 원숭이의 창조적 진화 이야기 +2
194 2011년 상반기 책읽기모임 계획 초안(첨부파일 읽어보세용) +4
193 고맙습니다 +1
» 군대 갑니다! +7
191 이번주..? +3
190 머야? 이거 아직도 해?
189 모두들 메리설날 :) +2
188 안녕하세요 책읽기 모임에 참여하고 싶은 사람입니다. +6
187 꿀꿀한 4천원 인생 +1
마음연결
마음연결 프로젝트는 한국게이인권운동단체 친구사이에서 2014년부터 진행하고 있는 성소수자 자살예방 프로젝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