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itle_Reading
조회 수 3257 추천 수 1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KOR9788961570640.jpg

 

나는 대한민국 난민이다!

한국에서 난민으로 살아가기『내 이름은 욤비』. 우리 모두의 무관심 때문에 ‘보이지 않는 사람’으로 지내야 하는 한국의 난민들의 이야기를 담은 책으로, 콩고인 욤비 씨가 한국에 와서 난민 인정을 받기까지 고군분투의 시간을 고스란히 담아냈다. 욤비 씨의 구술과 욤비 씨와의 만남을 계기로 난민 여성들의 경제적 자립을 돕는 사회적 기업을 설립한 박진숙씨의 질문이 어울러져 한국에서 난민으로 살고자 하는 이들의 현실을 가감 없이 보여준다.

통역 없는 인터뷰, 난민에게 적대적인 난민 담당 공무원, 심사가 언제 끝날지 몰라 대책 없이 기다려야 하는 시간들, 일할 자격 없이 생계를 유지해야 하는 곤란함까지, 용비 씨의 삶의 이야기는 한국에서 살아가는 난민의 삶을 대변하면서 한국사회에서 이방인으로 살아가는 또 다른 구성원들의 삶을 대변해준다.

 

저자 : 욤비 토나
저자 욤비 토나(Yiombi Thona)는 1967년 10월 15일, 콩고민주공화국 반둔두 주 키토나라는 작은 도시에서 태어났다. 배고플 땐 나무 열매를 따 먹고 외로울 땐 동물들 뒤를 쫓으며 그게 세상의 전부인 줄 알고 살았다. 대학을 가는 게 특권인 나라에서 킨샤사 국립대학 경제학과를 졸업했고, 콩고비밀정보국(ANR)에서 일했다. 2002년, 정보국 작전을 수행하다가 조셉 카빌라 정권의 비리를 알아채고 이 정보를 최대 야당인 《민주사회진보연합》에 전달하려다 발각돼 체포됐다. 국가 기밀 유출죄로 비밀 감옥에 수감돼 갖은 옥고를 치르다가 구사일생으로 탈출해 한국에 들어왔고 난민 신청을 했다. 5년 동안 인쇄 공장, 사료 공장, 직물 공장을 전전하며 일했다. 탈장으로 쓰러지고, 팔이 기계에 끼이고, 숱하게 월급을 떼였다. 운 좋게 국내 난민 지원 단체에서 활동가로 일하게 돼 공장에서 ‘탈출’할 수 있었다. 난민 신청을 했지만 불허 처분을 받았고, 이의 신청을 했지만 기각됐다. 결국 행정 소송까지 가서 겨우 난민으로 인정을 받았다. 한국에 온 지 6년 만의 일이었다. 그때서야 오두막에서 피난민처럼 살아가던 가족들을 한국에 불러올 수 있었다. 너무 어렸을 때 헤어진 아이들은 아빠 얼굴도 기억하지 못했다. 성공회대학교 아시아비정부기구학 석사 과정을 졸업했다. 지금은 인천에 있는 《UIC시카고병원》에서 일을 한다. 틈틈이 한국 사회에 있는 국제 난민 문제와 콩고 문제를 알리는 데 앞장서고 있다. 최근에는 《아시아태평양 난민권리네트워크(APRN)》 국제회의에서 아시아 태평양 지역 ‘어드바이저’로 선출됐다. 얼마 전, 막내 딸 아스트리드가 한국 땅에서 태어났다.

 

일시 : 2013년 4월 5일 금요일 늦은 7시 30분

장소 : 친구사이 사정전

신청 및 문의 : 7942bookparty@gmail.com (이름/닉네임과 연락처를 보내주세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책읽당 가입 안내 1 라떼 2015.03.08 6291
240 3월 31일, 4월 7일 책읽당 - 샘이 나는 세미나 시즌5 <풍속> file 책읽당 2018.03.23 115
239 3월 4일, 11일 책읽당 – 봄에 열리는 샘이 나는 세미나 시즌4 <헌법강좌> file 책읽당 2017.02.23 137
238 3월 8일 책읽당 "무지개 성 상담소" - Review 2 Rego 2014.03.11 3010
237 3월 8일 책읽당 - 게이컬쳐홀릭 file 라떼 2013.02.27 3826
236 3월 8일 책읽당 - 무지개 성 상담소 2 file 라떼 2014.02.26 4265
235 3월 9일 책읽당 - 독서 모임 <헌법의 약속 : 모든 차별에 반대한다.> file 책읽당 2019.02.27 61
234 3월의 책읽당! 3 라떼처럼 2011.03.02 3840
233 4월 08일 책읽당 - 독서모임 <거짓말이다> file 책읽당 2017.03.31 117
232 4월 09일 책읽당 - 생각이 너무 많은 여자 file 책읽당 2016.03.30 250
231 4월 19일 책읽당 - 팝업북 만들기 라떼 2014.04.10 4496
230 4월 20일 책읽당 - 독서 모임 <오늘의 인생> file 책읽당 2019.04.09 56
229 4월 21일 책읽당 독서모임 - 인권기록활동네트워크 ‘소리’, <그래, 엄마야> file 책읽당 2018.04.12 89
228 4월 22일 책읽당 - 독서모임 <서울, 젠트리피케이션을 말하다> file 책읽당 2017.04.12 169
227 4월 23일 책읽당 - 금요일엔 돌아오렴 file 책읽당 2016.04.11 171
226 4월 4일 책읽당 - 봄맞이 야외독서회 file 라떼 2015.03.24 1733
225 4월 5일 <털없는 원숭이> Review 2 Rego 2014.04.04 3075
» 4월 5일 책읽당 - 내 이름은 욤비 file 라떼 2013.03.28 3257
223 4월 5일 책읽당 - 털없는 원숭이 file 라떼 2014.03.29 4359
222 4월의 첫 모임 공지와 이것저것- 12 쌍화차(라떼) 2012.04.02 5539
221 5, 6 늦은 발제 2 정숙조신 2011.08.23 3875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6 Next
/ 16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