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읽당

title_Reading
아~~  몇년만에 맞아보는
엄청나게 치열한 연말입니다.

하루하루 전쟁처럼 살고 있어요..

마지막 책읽기 모임과 송년회는 잘 하셨나요?
후기가 별로 올라오지 않는군요..
좀 뜸해지는 주기인가?ㅋㅋ

두번 모두 참석하지 못한 불쌍한 마르스는
하루하루를 진짜 전쟁처럼 살고 있어요..

지난 일요일 행사로 이제 8부능선을 넘었나 했더니,
무사히 치렀다는 안도감에 긴장이 풀렸는지
월요일부터 몸살감기가 깊숙이 들어와버렸답니다.
대충 약 안먹고 물리칠까 싶었는데,
도저히 그럴 상황이 아니군요..ㅜㅜ

이번 일요일 행사로 9부 능선을 넘어야 하고
또 그 중간중간에 자잘한 전투들을 치러야 하며...
그렇게 31일까지 깔끔하게 마쳐야
올해가 지나갈 것 같은데 말이죠..

음..
작정한 것들만 잘 되면
아주 깔끔하게 31일을 보내고
1월 1일 아침 일찍 동네 작은 산에 올랐다가
며칠동안 동면을 푹 취해볼까 싶습니다만..

요놈의 자잘한 전투들을 이겨야 할텐데 말이죠..
이제 일주일 정도밖에 남지 않은 올해가
제게는 여전히 한 달 정도 남아있는 것처럼 느껴지는 요즘입니다.

모두들!!!
잘 지내시죠???

내년 첫모임, 1월 7일인가요?
ㅋ... 꼭 나갈텝니다..

10부능선까지 잘 넘고
마르스가 약간 초췌해지더라도
웃으면서 나올 수 있게 기도해주세요..^^

박재경 2010-12-24 오후 21:30

수고하고 항상 건강 잘 챙기세요

라떼처럼 2010-12-24 오후 22:06

ㅋㅋㅋ 1월 7일에 만나요오~ 즐거운 연말 보내삼요!

깜짝 2010-12-24 오후 22:36

마르스형 보고싶어요~ 1월7일 꼬~옥 나와 주세요~~~

허정열 2010-12-25 오전 05:22

요즘 왜 이렇게 모든게 어려운지..
저도그렇고..
즐거운 보다는 건강한 연말되시기를 바랍니다. ~!!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수
책읽당 가입 안내 +2
166 12월 21일 책읽당 - 나는 왜 내 편이 아닌가 라떼 2012-12-05 3513
165 12월 3일 책읽기모임 공지★ +1 라떼처럼 2010-11-21 3516
164 1월 21일 책읽당 모임공지 +4 라떼처럼 2011-01-18 3517
163 압축 파일 따로 올려요 +3 damaged..? 2011-01-27 3526
162 12월 12일 [종로의 기적] 보러 가요~ +4 라떼처럼 2010-12-09 3529
161 종로의 기적을 같이 보자! +1 Charlie-찰리 2011-06-11 3538
160 5월 24일 책읽당 - 걸리버여행기 +1 라떼 2014-05-14 3562
159 오늘 모임 +9 사자 2011-01-22 3568
158 질문이요 ㅇㅅㅇ +3 몰리나 2010-12-15 3584
157 산행번개 +3 Charlie-찰리 2010-11-20 3588
156 전태일 평전 독후감 아 길어 +3 박재경 2011-05-11 3588
155 1월 18일 책읽당 - 철학자의 식탁에서 고기가 사라진 이유 라떼 2013-01-05 3602
154 2월의 책읽당 모임 공지 +2 라떼처럼 2011-02-04 3625
153 5월 24일 책읽당 <걸리버 여행기> Review +3 Rego 2014-06-03 3628
152 보고싶은 책읽당 멤버들... +3 Charlie-찰리 2011-06-09 3631
151 살아남았어요! *^.^* +11 마르스 2011-01-04 3661
» 우오옥..ㅜㅜ..내년에도 살아있을까 몰겠군요.. +4 마르스 2010-12-24 3664
149 성소수자 도서 목록 최신판(2011년 1월 현재) +8 damaged..? 2011-01-26 3670
148 안건지 +4 창현 2010-11-10 3672
147 책읽당 모임을 재개합니다 :-) +5 쌍화차(라떼) 2012-06-18 3685
마음연결
마음연결 프로젝트는 한국게이인권운동단체 친구사이에서 2014년부터 진행하고 있는 성소수자 자살예방 프로젝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