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itle_Reading
조회 수 2783 추천 수 0 댓글 5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불편해도 괜찮아' 재미있게 한번 읽고, 왠지 인권에 관한 도서를 한권더 읽고 싶어 했다. 숭실대학교 학생회관(식당) 2층에 갔더니 만화로 된 국가인권위원회가 기획한 '십시일반'을 추천 받았다. 사실 인권에 관한 책은  '십시일반'과  '불편해도 괜찮아' 뿐이었다. ㅋㅋ

책을 산후 집에 며칠 묵었다가 오늘에서야 읽게 되었다. 만화라서 그런지 단김에 다 읽어버렸다.

책을 덥은후 가슴이 찜했다. 동감을 느낀것이었다. 사실 나도 차별받고 있다는 사실이다. 동성애자로서 차별 받고, 외국인이라서 차별 받고, 영어 못해서 차별받고... 답답한 세상이다. 난 지금은 학교에 있지만 졸업후 사회로 나가겠지? 라는걸 생각하면 더많은 차별을 받지 않을까 두려워진다.

책의 마직막에 한 마디에 공감된다.
---------------------------------------------------------------------------------------
내가 속한 집단은 항상 옳거나 정상이고 남이 속한 집단은 항상 그르며 비정상이라고 주장한다. '다르다'를 '틀리다'라고 말하는 사람들이  적지 않은 것도 그런 타성이 반영된 것이다.
---------------------------------------------------------------------------------------
                                                                              --p.213

사실, 전 중국에 있을때 '틀리다'는 한국에서 '다르다'의 표현인줄 알았다. 이 책을 읽은후 그렇지 않다는걸 알게 되었다. 정말 놀라운 일일수가 없었다. '나'와 '다르기' 때문에 '틀리'다. 참 이상한 논리다. 이 논리대로 하면 틀리기 때문에 바른것으로 고쳐야 하거나 차별해야 하는것이 아닌가? 다시한번 저를 놀라게 한다.

전에는 저도 의식적으로 '틀리다'란 표현을 써왔다. 저의 이 한마디 때문에 불편감을 느낀 분들이 있을수도 있어 미안한 감이 들었다.

'불편해도 괜찮아' 에서도 제기했던것 처럼 '심시일반'에서도 인권의 감수성을 강조하고 있다.  이 두권의 책을 읽고 저도 한 번 반성했다. 저의 무의식의 언어나 행동이 타인에게 불편을 갖다주지 않았는지...
뭐니뭐니 해도 실천이 중요하지않는가 싶다. 왠지 실천의 어려움이 태산만 같았다. 하지만 전 노력해보겠다. 더불어 함께하는 세상, 차별없는 세상으로...

  • profile
    라떼처럼 2010.12.07 21:57
    좋은 책 읽으셨군뇽 ㅋㅋ 근데 학교에 판매부스는 사라졌던데 ㅠㅠㅠ
  • ?
    허정열 2010.12.07 23:38
    음..같은학교라 좋겠다 가끔만나서 책도보고 밥도먹고 술도먹고 다른것도..ㅋ
  • ?
    깜짝 2010.12.07 23:39
    ㄴ라떼처럼. 저번주에 갔을때도 있던데요.
    ㄴ허정열. 응 난 왜 그런거 생각 못했을까? 같이 만나는 것 말이에요.ㅋㅋ건데 아쉽게도 캠퍼스 안에서 한번도 만난적이없어요. ㅠㅠ
  • ?
    Charlie-찰리 2010.12.08 06:49
    참, 깜짝씨는 정말 질문도 많고, 열성적인 것 같군요. 유학생활의 기본이 됬어. 가끔 이상한 단어들도 보이지만, 글도 계속 발전하고 있는 것 같아요. 화이팅!
  • ?
    마르스 2010.12.11 08:21
    ^^.. 이번 아이콘.. 멋지군요! 캬캬.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책읽당 가입 안내 1 라떼 2015.03.08 6341
321 전태일 평전 독후감 아 길어 3 박재경 2011.05.11 3491
320 <성적 다양성, 두렵거나 혹은 모르거나> 정리 (pdf) 2 file 정숙조신 2011.02.11 3649
319 <성적다양성, 두렵거나 혹은 모르거나>제1장 발제 니지にじ 2011.01.08 3060
318 'Choice'에 대한 집착 6 임운 2011.12.05 2856
» '다르다'를 '틀리다'라고 말하는 사람들 5 file 깜짝 2010.12.07 2783
316 '방랑소년' 입수 방법 2 정숙조신 2011.10.12 5007
315 '불편해도 괜찮아' 할인 판매 2 깜짝 2010.11.26 4148
314 '인 콜드 블러드'와 관련된 사소한 이야기들 1 정숙조신 2011.05.19 3267
313 * 책읽당 향후 일정 공지 책읽당 2015.12.24 306
312 10월 07일 책읽당 - 독서모임 <페미니즘의 도전> file 책읽당 2017.09.29 126
311 10월 11일 책읽당 - 이 시대의 사랑 file 라떼 2014.10.04 1959
310 10월 17일 책읽당 - 사랑의 조건을 묻다 / 작가 초청 file 라떼 2015.10.08 1355
309 10월 18일 책읽당 - 푸른 알약 1 file 라떼 2013.10.08 3762
308 10월 19일 책읽당! file 라떼 2012.10.12 4010
307 10월 20일 책읽당 - 한승태, <고기로 태어나서> 독서모임 file 책읽당 2018.10.10 118
306 10월 21일 책읽당 - 독서모임 <월든> file 책읽당 2017.10.13 124
305 10월 31일 책읽당 - 드라마퀸을 위한 시간 '김수현 작가' 드라마 편(천일의 약속 등) file 라떼 2015.10.20 1586
304 10월 3일 책읽당 - 증오하는 입 file 라떼 2015.09.20 1395
303 10월 4일 책읽당 - 사랑의 기술 file 라떼 2013.09.30 4311
302 10월 책읽당 - 10월 5일! 1 file 라떼 2012.10.02 4078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7 Next
/ 17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