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itle_Reading
2011.12.18 01:58

책읽당 여러분께

조회 수 4389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즐거운 송년회 날

우리는 한 해를 마무리 하면서 동시에 '서울학생인권조례' 문제로 싸움도 벌이고 있습니다.

기즈베와 가람이 올린 글에서 보이듯이

교육위원회의 위원들의 반 인권적인 시각은 분노를 일으킬 만큼 충격적 입니다.

내가 무엇을 할 수 있을까?

그런다고 바뀔 것 같아!!!

난 관심없어!!!


이런 생각들에 대해서 비난을 할 생각은 없습니다.

다만 회원 여러분 우리의 청소년 시절을 생각해 봅시다.

아무도 우리를 돕지 못했습니다.

우리는 절망과 슬픔을 간직했지만 어느 누구도 우리에게 귀를 기울이지 않았습니다.

우리는 각기 다른 개인들이지만 또한 성소수자라는 정체성으로 가족이 될 수 있고

동료가 될 수 있고, 친구가 될 수 있고, 자매 형제 일 수 있습니다.


지금이 청소년 성소수자를 위하여 그리고 다음 세대 그 다음 세대 " 자신이 어느 날 갑자기
레즈비언, 게이, 양성애자, 트랜스젠더, 결정하지 못한 사람이라고 깨닫게 될"
우리의 동료들을 위하여 ......


회원 여러분

용기를 내서 동참해주시기를 바랍니다.

혐오를 멈추게 하는 방법은 " 그것이 차별이고 혐오이다." 는 점을 지적하는 것에서
시작합니다.

학생인권조례에 관련해서 보수세력의 반발과 교육위원들의 반 인권적인 판단에 대해서

우리는 그것이 비상식적인 동성애 혐오 발언이라는 것을 말해야 합니다.


1). 서울시 의회 자유게시판에  글을 남겨 주세요


2) 아래 자유게시판에 기즈베가 올린 '다음 아고라" 성명에 연명을 해주세요

3) 서울시의회 회관에 많은 성소수자 단체 회원들과 개인들이 로비를 점거하고 있습니다.

  따뜻한 음료 한 잔이 그립습니다.  


4) 매일 오후 7시 서울시 의회 앞에서 '촛불문화제' 가 열립니다.

  오늘은 친구사이 송년회 프로그램 2 부가 촛불문화제 속으로 들어 갑니다.


19일(월) 9시에 상임위원회가 다시 열린다고 합니다.

현재까지는 교육위원들  반인권적인 태도를 보면 통과가 어려워 보입니다.

그러나 우리와 학생인권조례를 염원하는 시민들이 뭉쳐서 우리의 목소리를 내면

이들을 견제할 수 있습니다.

회원 여러분

행동에 나서 주시기 바랍니다.

이 행동에 나선다고 여러분이 피해를 입지 않습니다.

청소년 성소수자를 위해서 당신의 가슴속에 있는 사랑을 보여 주세요

친구사이는 가슴벅찬 변화를 위해서 오늘도 내일도 달려 갈 것 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책읽당 가입 안내 1 라떼 2015.03.08 6379
243 2월 13일 책읽당 - 한국이 싫어서 file 책읽당 2016.02.01 270
242 1월 9일 책읽당 - 정희진처럼 읽기 file 책읽당 2016.01.03 306
241 * 책읽당 향후 일정 공지 책읽당 2015.12.24 311
240 [책읽당 겨울 건축강좌 - 샘이 나는 세미나 시즌3] 책읽당 2016.01.12 339
239 9월 24일 책읽당 - 성소수자에 대한 12가지 질문 3 책읽당 2016.09.03 386
238 [서평] 케이트 본스타인, <젠더 무법자 - 남자, 여자 그리고 우리에 관하여> 크리스:D 2015.10.05 600
237 [서평] 책읽당 봄맞이 야외독서회 ‘서촌 한 바퀴’ - 조한, <서울, 공간의 기억 기억의 공간> 크리스:D 2015.10.05 778
236 [서평] '틀림'이 아닌 '다름'을 위한 지향 - 헤나 디, <무지개 속 적색> 크리스:D 2015.10.05 824
235 [서평] 앨리슨 벡델, <재미난 집> 크리스:D 2015.10.05 958
234 [서평] 저자와의 간담회 - 이채, <꽁치의 옷장엔 치마만 100개> file 크리스:D 2015.10.05 1072
233 8월 29일 책읽당 - 재미난 집 file 라떼 2015.08.18 1304
232 9월 13일 책읽당 - 여성 혐오를 혐오한다 file 라떼 2015.09.07 1351
231 10월 17일 책읽당 - 사랑의 조건을 묻다 / 작가 초청 file 라떼 2015.10.08 1362
230 10월 3일 책읽당 - 증오하는 입 file 라떼 2015.09.20 1401
229 친구사이 책읽당 3회 낭독회 /컷/에 초대합니다. file 라떼 2015.11.12 1408
228 3월 21~22일 책읽당 - LGBTI 인권포럼 라떼 2015.03.15 1474
227 6월 20일 책읽당 - 난민영화제 함께가요! 라떼 2015.06.16 1484
226 10월 31일 책읽당 - 드라마퀸을 위한 시간 '김수현 작가' 드라마 편(천일의 약속 등) file 라떼 2015.10.20 1596
225 11월 모임 안내 라떼 2015.11.03 1627
224 3월 14일 책읽당 - 브로크백 마운틴 file 라떼 2015.03.08 1642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7 Next
/ 17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