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읽당

title_Reading
금요일 책 모임은 너무나 즐거웠어요 >ㅁ<
장소가 불안정해서 더 많은 얘기를 나누지 못했지만
다음엔 더 깊이있고 풍부한 내용을 다룰 수 있겠죠?ㅋ

지난 모임에서
기존에 [불편해도 괜찮아]를 2회하기로 했던 것을 3회로 바꾸었습니다.

12월 3일 발제자는 다음과 같습니다.

1장 청소년 - 늦봄(이라고 쓰고 늙뽕이라고 읽는다)
3장 여성 - 창현(금요일에 안 와서 다시 들어갔음!)
5장 노동자 - 허정열
6장 양심적 병역거부 - 깜짝

일시 : 12월 3일 (금) 늦은 7시 30분
장소 : 친구사이 사정전(예정)

2010년의 마지막 달이네요!
12월에 만나용~

Charlie-찰리 2010-11-22 오전 06:14

12월 3일 모임은 제가 지방에 가야 하는 관계로 참석을 못하겠네요. 좋은 책 잘 마무리 하시기 바래요. 라떼의 글을보니 저도 늘 가지는 마음의 글 중에 하나이네요. 진심을 다하며 내가 변하고, 내가 변하면 모든게 바뀐다. 늘 그런 마음이길... 생각하는 데로 살지 않으면 사는데로 생각하게 된다죠? 화이팅!
책읽당 가입 안내 +1
195 전태일 평전 +4
194 '다르다'를 '틀리다'라고 말하는 사람들 +5
193 종로의 기적을 '혼자'서 보고 와서.. +4
192 'Choice'에 대한 집착 +6
191 짧은 가을 여행~!^^ +4
190 5월 10일 <그의 슬픔과 기쁨> Review +2
189 파티에 초대합니다
188 2월 15일 책읽당 - 파이이야기
187 도서관에 무지개가 떠야 하는 이유!? (캠페인에 동참 부탁) +2
186 2012년 연말 "책거리" 일정 확정에 관하여. +1
185 3월 8일 책읽당 "무지개 성 상담소" - Review +2
184 제게 커밍아웃이란...뭐, 이런 거?ㅋㅋ +9
183 <성적다양성, 두렵거나 혹은 모르거나>제1장 발제
182 발제문 20,21,22 +1
181 4월 5일 <털없는 원숭이> Review +2
180 우웅...내일 저는 살짝 빠지겠어요!.ㅜㅜ +4
179 하루하루가 전쟁인 우리들은.... +2
178 우웅..^^.. 뭔가 방이 생기니 포근한 느낌? ㅋㅋㅋ +4
177 글. +5
176 4월 5일 책읽당 - 내 이름은 욤비
마음연결
마음연결 프로젝트는 한국게이인권운동단체 친구사이에서 2014년부터 진행하고 있는 성소수자 자살예방 프로젝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