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도별 기사

NEWSLETTER 연도별 기사
[144호][알림 #2] 원숭이두창 정보 및 언론가이드, 정부의 역할
2022-07-04 오후 17:16:10
47 0
기간 6월 

 

 flag-pride-the-lgbt-movement-2387854.jpg

 

원숭이두창(Monkeypox)의 증상과 진단, 치료

 

원숭이두창(Monkeypox)이 무엇인가요?

 

원숭이두창바이러스(Monkeypox virus)에 감염되어 발생하는 희귀질환입니다. 1958년 원숭이에게 처음 발견된 바이러스로 인수공통감염병입니다. 법정감염병 2급으로 지정되어 있습니다. 
참고로 두창 바이러스는 감염에 의한 급성 발진성 질환을 말하고 천연두, 마마 등으로 불려왔습니다. 원숭이두창바이러스는 사람두창에 비해서 중증도가 낮습니다.

 

 

증상은 어떤가요?

 

성기와 항문 주변을 포함한 새로운 발진, 염증, 물집, 반점이 나타납니다. 발열, 두통, 근육통, 요통, 림프절 부종, 오한, 피로, 발진(발열 후 약 1~3일이내)이 나타날 수 있습니다. 잠복기는 5~21일(평균 7~14일)이고 임상증상은 약 2~4주 지속될 수 있습니다.

 

어떻게 전파되나요?

 

최근의 사례들은 성관계를 포함한 가까운 신체 접촉 중에 전염되었습니다. 피부에 직접 접촉하거나 침구나 수건을 공유하는 과정에서도 전파가 가능합니다. 감염된 비말에 의해서 사람간에 직접 전파가 되기도 한다고 합니다.

 

 

진단은 어떻게 하나요?

 

진단 검사를 의뢰할 수 있는 기관은 보건소와 병원이라서, 증상이 의심되면 보건소나 피부과 감염내과 등 병원에 방문해야 합니다. 의사가 해외여행이력, 의심환자와 접촉이력, 발진 등의 증상 등을 고려하여 원숭이 두창 진단검사를 의뢰하면 질병청(혹은 보건환경연구원)에서 검사하여 결과를 의료기관에 알려줍니다.

 

치료는 어떻게 하나요?

 

방역당국은 국가지정병상 등에서 격리병동에서 치료를 시행하고 있습니다. 대부분 자연회복이 되고, 증상에 따른 치료(대증치료)를 합니다. 현재 원숭이두창용 치료제는 없는 상황입니다.

 

 

접촉자는 어떻게 하나요?

 

방역당국은 확진자와 접촉한 사람의 경우 접촉정도에 따라 격리 또는 능동/수동 감시할 계획입니다.

 

백신이 있나요?

국내 비축하고 있는 두창 백신은 생물테러 또는 국가의 공중보건 위기 상황 시 사용할 목적으로 비축하고 있는 것으로, 현재 일반 국민 접종은 검토하고 있지 않는다고 합니다. 해외에서는 표적집단에게 백신 접종을 하는 사례도 있습니다.

 

해외 상황은 어떤가요?

 

원래는 아프리카 지역의 풍토병이었으나 지난 5월 이후 유럽과 북미, 이스라엘 및 호주 지역에서 여러 사례가 보고되어 주목하고 있습니다. 2022년 6월 20일까지 2,549명의 원숭이두창 환자가 발생하였으나, 2022년 유행 시기에 사망자는 아직까지 발생하지 않는 상태입니다. 최근의 사례는 대부분 게이, 바이남성, 남성과 성관계 하는 남성이 감염된 것으로 확인되었는데 최근에 스페인과 벨기에에서 열린 대규모 행사와 관련이 있는 것으로 보입니다.

 

 

참고사이트

질병관리청 https://kdca.go.kr/contents.es?mid=a20108010000

세계보건기구 원숭이 두창 페이지 https://www.who.int/emergencies/diseases/novel-coronavirus-2019/media-resources/science-in-5/monkeypox?gclid=Cj0KCQjw8O-VBhCpARIsACMvVLOxcRlIfWscZH3oBF06e6flESyVHIbZzuGPIiSSRSbQAupVowjMFEYaAlryEALw_wcB

펜웨이 https://fenwayhealth.org/   https://fenwayhealth.org/understanding-monkeypox-among-gay-and-bisexual-men/

Gay Men’s Sexual Health Alliance https://gmsh.ca/monkeypox/

 

언론과 미디어 가이드

 

확진자와 밀접접촉자의 개인정보를 노출하는 건 인권을 침해할 뿐입니다.

원숭이두창은 현재 게이와 MSM 집단에게 확진자가 많이 나오고 있다고 알려집니다. 하지만 성소수자 업소와 파티에서 확진자가 나왔다고 그들이 어디서 누구를 만나는지 낱낱이 이야기하는 건 위기를 이용해 가십을 퍼뜨릴 뿐입니다. 이러한 행태는 취약그룹에 낙인을 퍼뜨리고 이들에 대한 두려움을 증폭시켜 차별을 가중시킬 수 있습니다.

 

도덕적 질책과 비난은 취약그룹을 음지화해 예방을 저해합니다.

 

동등한 만남과 섹스의 특정 행태를 생활환경으로부터 분리시켜 노골적으로 대중에게 전시하는 것은 의도적으로 혐오를 조장하는 것과 다름 없습니다. 질책하고 비난하는 태도는 성소수자들로 하여금 자신을 드러나지 않도록 만들어 질병예방의 실천을 어렵게 만들고 감염에 취약하게 만듭니다. 

 

이미 한국기자협회의 ‘인권보도준칙’은 성소수자를 특정 질환이나 사회병리현상과 연결짓지 않을 것을 강조하고 있습니다. 

성소수자 역시 질병예방과 공중보건의 역할을 수행하는 사회성원입니다. 

 

 

언론과 방송, 미디어는 특정 집단에 대한 불필요한 묘사와 비난을 멈추고 책임 있는 보도를 하기를 바랍니다.     

 

 

정부의 역할

 

질병예방은 통제와 검열, 관리와 징벌만으로 이뤄질 수 없습니다. 모든 시민들이 예방에 동참함으로써 질병은 최선의 예방이 가능합니다.

혐오와 낙인을 경계할 것을 성원들에게 환기해야 합니다.

 

질병이 특정 집단을 중심으로 확산될 때, 여론은 그 집단을 표적하여 비난하고 공격하기 쉽습니다. 특히 특정 업소에서 확진자가 발생했을때, 업소의 성격을 특정 정체성 또는 특정 집단의 행위로 연결시키는 것은 질병 예방에 도움이 되기보다 이들의 행태가 어떤 배경도 없이 자극적으로 소비될 소지가 큽니다. 하지만 부정적인 반응은 성원을 숨게 만들어 예방에 어떤 도움도 될 수 없습니다. 방역당국은 성정체성과 특정 행동을 사회병리화하고 질병에 연결시키는 시도들을 최소화하도록 노력해야 합니다. 혐오와 낙인이 예방을 저해할 것이라는 점을 수시로 대중에게 환기시키는 것 또한 당국의 역할입니다.

 

 

올바른 정보에 접근하고 시민들 스스로 예방에 참여할 수 있도록 가이드와 환경을 제공해야 합니다.

 

 

지금 필요한 건 질병에 대한 과도한 공포와 비난이 아니라 올바른 정보에 접근할 수 있는 환경입니다. 방역당국은 모든 시민이 질병에 대한 두려움에 휩싸여 서로를 경계하고 검열하며 비난하고 차별하기보다 예방에 동참하고 질병에 바탕한 부당한 처우와 차별을 경계할 수 있도록 잘못된 편견을 바로잡고 올바른 정보를 제공해야 합니다.
더불어 방역당국은 시민들 스스로 예방할 수 있기 위한 구체적인 가이드라인을 제공해야 합니다. 일상생활과 만남, 성관계를 포함한 상황에 대한 예방 가이드를 제공하는 것은 초점화된 취약집단 뿐만 아니라 위험에 노출된 모든 시민들을 위한 정보가 됩니다.

 

 개인에 대한 정보 노출을 삼가고 차별을 예방하고 구제할 방안을 제공해야 합니다.

 

질병 확산을 막기 위해 방역당국은 검진과 치료과정에서 확진자와 접촉자의 사생활에 개입하거나 정체성을 알게될 수 있습니다. 하지만 과도한 개입은 당사자의 인권을 침해하고 부당한 처우에 노출시킵니다. 특히 취약그룹이 성소수자일 경우, 이들의 동선을 추적하고 공개하는 것은 직장과 지역사회에 아웃팅을 비롯한 부당한 불이익과 차별을 초래할 수 있습니다. 그렇기에 방역당국은 개인에 대한 정보 노출을 삼가고, 차별상황을 예방하고 구제할 수 있는 방안을 제공해야 합니다. 모든 사람에 대한 차별예방과 인권보장은 국가의 책무입니다.

 

 

2022. 7. 1. 

 

HIV/AIDS인권활동가네트워크
성소수자차별반대 무지개행동

파일 첨부

여기에 파일을 끌어 놓거나 파일 첨부 버튼을 클릭하세요.

파일 크기 제한 : 0MB (허용 확장자 : *.*)

0개 첨부 됨 ( / )
검색
마음연결
마음연결 프로젝트는 한국게이인권운동단체 친구사이에서 2014년부터 진행하고 있는 성소수자 자살예방 프로젝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