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tice
조회 수 474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공동체상영홍보물.png

 

<위켄즈> 공동체 상영 안내

 

<위켄즈>는 함께 본다면 그 의미는 깊어지고, 즐겁고 유쾌하며, 힘 나는 영화입니다.

함께 보면 더 좋은 <위켄즈>가 여러분들에게 직접 찾아가겠습니다.

 

2016년 66회 베를린국제영화제 파노라마 부문 한국 최초로 관객상을 수상한 <위켄즈>는 2003년 국내 최초로 탄생한 게이코러스 ‘지보이스’의 이야기를 담은 라이프 뮤직 다큐멘터리입니다. 하지만 수상실적보다 우리가 귀 기울여야 할 것은 이 영화가 세상에 들려주고자 하는 목소리입니다.

 

주인공 ’지보이스’는 차별과의 혐오의 시선을  건네는 세상에도 사랑 또 사랑이라고 이야기합니다. <위켄즈>는 지보이스 단원들의 일상, 연애, 지보이스의 노래, 그리고 그들이 노래하는 현장을 통해 우리 세상이 조금씩 변화하고 있고 나아가고 있다는 것을 증명하는 영화입니다.

 

<위켄즈> 공동체 상영 신청방법

 

ㅇ대상 : 자신이 속한 모든 단체에서 함께 보고자 원하시는 분들 (학교, 일터, 모임 등)

ㅇ신청방법: 위켄즈_공동체상영_규정_신청서.docx 를 작성 후 이메일 (contact@chingusai.net) 또는

                 팩스 02-744-7916 으로 보내주시면 됩니다.                

                 ( 담당자가 신청자에게 연락해 상영관련 세부사항을 논의 합니다.)

ㅇ 입금계좌 : 408801-01-232317 / 친구사이

ㅇ 문의 : 02-745-7942 / contact@chingusai.net

 

* 공동체 상영 후엔 위켄즈_상영결과서.docx 를 다운받아 작성 후 이메일 contact@chingusai.net으로 보내주시면 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35 [충남 인권조례 폐지를 반대하는 전국 인권활동가, 인권단체 긴급 성명] 충청남도 도의회는 인권조례를 반드시 지켜야 한다! file 2018.02.02 10
34 <위켄즈> 개봉 1주년 기념 특별 상영회 1 file 2017.12.12 87
33 [논평] 이제 차별금지법 제정할 때도 됐다. 2017.10.10 46
» <위켄즈>가 여러분을 직접 찾아갑니다! (공동체 상영 안내) file 2017.03.17 474
31 [기자회견] 포괄적 차별금지법 제정 운동 선포를 위한 각계각층 기자회견 file 2017.02.23 91
30 [기자회견문] 에이즈 공포와 낙인을 넘어! 혐오와 차별에 맞서! 저항하는 소수자들의 행동선언 기자회견 2016.11.30 155
29 2016 친구사이+가구넷 기획연재 프로젝트 <新 가족의 탄생 - 성소수자 가족공동체 연재 인터뷰> 참가자 모집 2016.04.15 293
28 제4회 무지개 콘텐츠상 수상작 발표 file 2015.12.11 748
27 [선관위 공고]2016년 친구사이 대표 후보자 출마의 변과 공약 2015.11.21 964
26 <공동의견서> 동성결혼은 법적으로 인정받아야 합니다. 재판부는 신청인 부부의 혼인신고를 수리하는 결정을 내려주십시오 2015.07.04 1366
25 [공동 성명] 416연대 사무실 등의 압수수색을 규탄한다 2015.06.20 1212
24 5월 19일 19시 30분경 위기상황대응 요청 건에 대한 친구사이 공개 사과 2015.05.21 1626
23 2015 국제성소수자혐오반대의날 공동행동 결의문 2015.05.20 1129
22 <공 동 성 명> 쇄신보다는 시민사회를 비난하는 인권위에게 제 역할을 기대하기 어렵다 2015.01.15 1379
21 [성명] 인권은 혐오와 공존 할 수 없다! 2 2014.10.09 1561
20 퀴어퍼레이드는 계속되어야 한다. 사랑은 혐오보다 강하다! - 270개 시민사회 단체 연명 2014.06.03 1783
19 [논평] <당연한 결혼식>을 적극 지지하고 축하하며, 성소수자들이 삶의 욕망을 기획,실천하는 장이 열리길 기대한다. 1 2013.09.06 2478
18 [성명서] 청소년 성소수자 자살에 학교 책임이 없다는 반인권적 판결 내린 대법원 규탄 성명서 1 2013.08.14 2223
17 [공동선언문] 군형법 제92조6 폐지 촉구를 위한 공동선언문 1 2013.04.28 2991
16 제7회 무지개인권상, 제2회 무지개도서상 선정 1 file 2012.12.12 2350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Next
/ 2
로그인